ADVERTISEMENT

이게 갤S24 들어간다…"번역·코딩 척척" 삼성 AI '가우스'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삼성전자가 8일 서울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삼성 인공지능(AI) 포럼 2023' 2일차 행사에서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삼성 가우스'를 공개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8일 서울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삼성 인공지능(AI) 포럼 2023' 2일차 행사에서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삼성 가우스'를 공개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이 자체 개발한 생성형 인공지능(AI) 모델 ‘삼성 가우스’(Samsung Gauss)가 베일을 벗었다. 삼성전자는 그간 사내에서 챗GPT와 같은 생성형 AI 사용으로 인한 보안 사고가 발생하자, 이를 대체할 생성형 AI를 자체 개발해왔다. 회사 측은 ‘삼성 가우스’를 활용해 임직원의 업무 생산성을 높이고, 단계적으로 디바이스에도 탑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삼성 AI 포럼 2023’ 2일차 행사를 열고, 삼성리서치가 개발한 ‘삼성 가우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제품명은 AI 기술의 근본이 되는 정규분포 이론을 정립한 수학자 칼 프리드리히 가우스의 이름에서 따왔다.

삼성 가우스는 머신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언어 모델 ▶코드 모델 ▶이미지 모델 등 3가지로 구성됐다. 언어 모델은 메일 작성·문서 요약·번역 등의 업무에, 코드 모델을 기반으로 개발된 AI 코딩 어시스턴트 ‘코드아이’(code.i)는 사내 소프트웨어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이미지 모델의 경우 창의적인 사진·그림을 생성하고, 기존 이미지의 모양과 해상도 등도 변경해준다.

생성형 AI '삼성 가우스'는 언어·코드·이미지 등 3가지 모델을 포함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생성형 AI '삼성 가우스'는 언어·코드·이미지 등 3가지 모델을 포함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날 포럼에선 ‘삼성 가우스’를 활용한 온디바이스 AI 기술이 소개됐다. 온디바이스 AI 기술이 탑재된 제품을 사용할 경우 사용자는 개인 정보를 서버 등에 전송할 필요 없이 디바이스에서 기기 제어, 문장 요약, 문법 교정 등의 A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생성형 AI 모델을 단계적으로 제품에 탑재할 계획인데, 업계는 내년 1월 공개할 갤럭시S24가 스타트를 끊을 것으로 본다.

이날 포럼에는 삼성전자의 AI 연구 인력과 학계·업계 AI 전문가 150여 명이 참석해 생성형 AI 기술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최신 기술 동향을 공유했다. 김대현 삼성리서치 글로벌AI센터 부센터장(부사장)은 “생성형 AI에 대한 지속적 연구를 통해 소비자의 경험 가치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