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주명건 세종대 명예이사장 ‘K-AR 북극항로 개척’ 논문 게재

중앙일보

입력

주명건 세종대 명예이사장이 유니노믹 리뷰 11월호에 ‘K-AR 북극항로 개척’이라는 주제로 논문을 게재했다.

2009년 포린폴리시에 2040년경 거츠(GUTS)로 불리는 나라들이 세계를 주도할 것이라는 논문이 발표됐다. GUTS는 독일(Germany), 미국(United States), 튀르키예(Türkiye), 한국(South Korea)이다.

한국을 포함시킨 다섯 가지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인구가 통일이 되면 7800만 명, 재외동포 750만 명의 네트워크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다. 둘째, 국민성이 열정과 근면함 및 도전정신을 갖추고 있다. 셋째 교육열이 뜨거워 국민 역량이 탁월하게 될 것이다. 넷째 GDP대비 가장 많은 R&D 예산을 투자하고 있어 첨단기술에서 돌파구를 만들며 혁신을 한다. 다섯째 아시아의 유일한 개신교 국가며 자발적으로 기독교를 받아들인 나라다.

한국인은 개신교를 일제의 탄압 속에서 독립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믿음으로 받아들였다. 138년 전이며, 자유와 평등사상이 헌법의 기초가 됐다. 조선말기 인구 40% 노비가 해방됐으며, 개신교의 산물인 이승만 대통령 토지개혁으로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모든 소작민들을 지주로 만들었다.

모든 국민이 노력한 결과 최빈국이 세계 10위 경제대국이 됐으며 인구 5000만 명, 1인당 GDP 3만 달러 30-50클럽에 7번째로 가입했다.

원자폭탄 개발 후 세상은 상호확증파괴(MAD: Mutually Assured Destruction) 외에는 다른 결말이 없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니 재래식 전쟁이며, 무기를 당장 조달할 수 있는 나라가 한국뿐이다.

U.S. News에서 안보능력 기준으로 한국 6위, 프랑스 7위, 일본 8위다. 우리 선배들이 피땀 흘려서 이룩한 결과며 하나님의 축복인 만큼, 인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 더욱 헌신해야 한다.

인류를 위한 과업의 일환으로 한국은 지구온난화현상에 따라 여름 동안만 운항이 가능한 시베리아 북단 연안항로를 새롭게 개척할 필요가 있다. 시베리아의 야말반도(Yamal Pen)에 매장돼 있는 석유가스와 기름은 세계 1/5이다.

주요시장인 동북아시아로 운송하기 위해서 35,000톤급 쇄빙선을 건조하고 수십 척의 쇄빙유조선을 발주했다. 그러나 NSR(Northern Sea Route)은 러시아 연안이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개발되면 러시아가 그 영해권을 주장을 할 것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북극공해를 관통하는 TSR(Transpolar Sea Route)을 개척해야 한다. 동북아는 세계 경제와 인구 1/3을 차지하고, 유럽과 북미 동부지역 교역의 태반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므로 TSR을 개척하면 수에즈 운하나 파나마 운하를 통해서 운송하는 것에 비해서 시간과 비용의 1/3을 절감함으로써 인류문명의 새로운 틀을 만들 것이다.

TSR은 두께 4m 얼음을 쇄빙해야 되므로, 쇄빙선이 지금보다 더 크고 강력해야 한다. 러시아는 야말반도 가스와 석유운송이 주목적이기 때문에 쇄빙 LNG운송선을 발주했으나, 모든 운송선을 쇄빙선박으로 만드는 것은 경제성이 없다.

따라서 일반 선박들이 항시 다닐 수 있도록 북극항로를 개척한다면, 북극에 영토를 가진 것과 같다. 이집트가 수에즈 운하에서 연간 10조 원 이상의 수입을 거두고 있다. 한국은 TSR을 통해서 그 이상 수입을 거둘 수 있고, 세계를 하나로 묶을 수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 제일의 조선 및 원자력 국가로서 6만 톤급 이상 쇄빙선단을 만들어야 한다. 미국이 모든 선박에서 원자로를 쓰지 못하게 했지만, 북극항로를 개척할 쇄빙선은 미국의 항구를 취항하지 않으므로 자유롭게 쓸 수 있다.

SMR(Small Modular Reactor)과 MMR(Micro Modular Reactor) 기술을 개발하여 선박에 장착하면 운임도 절약할 뿐 아니라 오염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현재는 선박들이 벙커C유를 사용하기 때문에 엄청난 오염을 발생시키고 있지만, 이를 원자로로 바꾸면 세계물류망이 혁신하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