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25억 누락' 김대기 공방…"무슨 징계 받았나" "개인정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여야는 7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재산누락 논란으로 공방을 벌였다.

이날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실장이 자신의 재산을 지난해 8월 48억원 신고한 데 반해, 올해 3월에는 25억원이 증가한 73억원을 신고한 것을 두고 재산누락 문제를 지적했다.

주 의원은 “금액 누락이 3억원이 훨씬 넘으면 해임 포함 징계 요구나 과태료 부과를 하게 돼 있다”며 공직자윤리위에서 어떤 처분을 받았는지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 실장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직원이 일하는 과정에서 누락된 것이고 고의로 속이려야 속일 수 없다”면서도 공직자윤리법,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도 비공개가 맞다고 거들었다.

박상혁 민주당 의원은 “증인이 증인선서를 하고 증언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영대 민주당 의원은 “명명백백하게 재산누락이 확인됐으니 공직자로서 어떤 처분을 받았는지 의구심을 갖는 것 당연하다”고 말했다. 윤영덕 의원도 “답변 못할 법적 근거 제시해야 왜 거부하는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국회증언감정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김 실장을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김 실장은 “저 스스로 결정하기 어려운데 법제처나 국회에서 개인정보 문제와 국정감사 증인 선서 문제가 상충하는 문제를 어떻게 할지 유권해석을 내려주면 100%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운영위원장인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시간적 문제가 있으니 (추후) 양당 간사와 계속 의논하겠다”며 국감을 종료했다.

또한 이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새로운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를 물색 중이나 난항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후임을 구하기 어려워서 사의를 표명한 김현숙 장관을 계속 시키느냐”는 김한규 민주당 의원 질의에 “(후임을) 찾고 있는데 쉽지 않다”며 “솔직히 말하면 청문회 때문에 고사하는 사람이 많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정부조직 개편이 안 됐으니 실질적으로 제대로 임명 안 한 상태로 유지하려는 것이냐”는 질의에 “좀 보시죠. 아직 우리도 입장을 정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청문회 이후 사퇴한 김행 전 여가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하는 문진석 민주당 의원 지적에 “위법한 사항은 없었고 충분히 소명이 안 된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