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사우디, 2034 월드컵 사실상 확정…부산엑스포 청신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20면

국제박람회기구 실사단이 지난 4월 2030 박람회 후보지인 부산에서 인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국제박람회기구 실사단이 지난 4월 2030 박람회 후보지인 부산에서 인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아시아(사우디)에서 2034년에 월드컵이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 1일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런 글을 남겼다. 2030년 월드 엑스포(세계박람회) 개최를 놓고 사우디아라비아와 경합해온 부산은 이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경쟁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월드컵 유치가 월드 엑스포 개최지 결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엑스포 개최지는 오는 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투표에서 결정된다.

월드컵을 유치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월드 엑스포마저 가져가면 2030년대 주요 국제행사가 모두 특정 국가에 몰리게 된다. BIE 180여 개 회원국 투표에서 이 같은 독식을 견제하려는 표심이 발휘될 수 있다. 반면 월드컵 개최가 확정되면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제행사 유치 저력이 공인되는 효과가 날 거란 전망도 있다.

부산시는 신중한 입장을 보인다. BIE 회원국 180여 곳 이해관계가 다르고, 총회까지 또 다른 변수가 작용할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남은 기간 총력전을 해서 지역사회 유치 열기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28일까지 부산에선 유치 열기를 표출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지난 4일 광안리해수욕장에서는 ‘DREAM, 꿈이 이루어지는 무대’라는 주제로 부산불꽃축제가 열려 전국에서 몰린 77만여 명 앞에서 월드 엑스포 유치를 바라는 시민 메시지 등이 전달됐다.

정부와 글로벌 기업은 월드 엑스포 준비 태세를 BIE 회원국에 알리는 데 주력한다. 월드 엑스포 부산 유치는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고, 정부 출범 후엔 국정과제로 채택됐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총회를 한 달 앞둔 지난달 29일 아프리카와 유럽 5개국 순방길에 올라 아프리카 말라위·토고·카메룬과 유럽 노르웨이·핀란드 등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삼성·현대차·SK·LG 등 주요 그룹은 파리에서 막바지 유치전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까지 샤를드골국제공항에서 광고판 14개를 통해 부산을 알린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일부터 파리 주요 명소와 쇼핑몰 등 디지털 스크린 270여 개를 통해 ‘부산 이즈 레디’(BUSAN is Ready) 등 메시지를 송출하며 마케팅 활동을 하고 있다. 민간 유치위원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달 중순 윤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 경제사절단에 동행하지 않고 BIE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 준비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BIE 총회에선 부산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등 3개 도시가 프레젠테이션한 다음 회원국이 투표한다. 첫 투표에서 3분의2 이상 득표하는 도시가 없으면 다음 날 1, 2위를 놓고 재투표한다. 리야드와 부산이 경합하며 로마가 뒤따르는 판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