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간첩단 '자통' 하부조직 의혹, 농민단체·전문지 기자 등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간첩단 ‘자주통일민중전위(자통)’를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7일 자통 하부 조직 의혹과 관련해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충남도연맹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충남 예산군 예산읍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충남도연맹을 압수수색한 7일 국정원 관계자가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예산=연합뉴스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충남 예산군 예산읍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충남도연맹을 압수수색한 7일 국정원 관계자가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예산=연합뉴스

국정원과 경찰청 안보수사과는 이날 오전부터 전농 충남도연맹 사무국장, 여성농민회 사무국장 등 3명의 자택과 사무실 등 4곳에 수사관을 보내 PC와 휴대전화 등 증거물을 확보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 영장에는 국가보안법상 이적동조·편의제공 혐의가 적용됐으며, 압수수색 대상은 차량과 신체 등을 포함한 총 12건이었다.

방첩당국은 지난 3월 검찰이 자통 간첩단 주요 책임자 4명을 구속기소한 뒤 ‘이사회’로 지칭되는 자통 하부조직을 추적하던 중 충청 지역책 3명의 혐의를 포착했다. 자통 사건으로 구속기소 된 김모 씨가 관리하던 충청지역 하부 조직원들이 농민회를 구성해 북한과 내통하고 활동한 혐의였다. 특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충남도연맹 사무국장 임모 씨는 한 농업관련 신문사에서 기자로도 재직하면서 ‘윤석열정부 퇴진 운동’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비판 보도를 다수 작성했다. 방첩당국은 이들의 반정부 활동과 자통의 관련성 등을 살펴보고 있다.

자통 하부조직을 수사해 온 방첩당국은 지난 5월 서울·경기 지역책과 강원 지역책인 전교조 강원지부 소속의 간부 B씨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자통은 경남 창원시를 중심으로 활동해온 조직으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북한 대남공작사업 총괄 기구인 문화교류국 공작원으로부터 지령을 받고 국내 정세를 수집해 보고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방첩당국은 자통이 민주노총·전농·전교조 등에 운영해 온 전국 68개 하부망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