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민 KBS 사장 후보 "구조조정 불가피, 성과 못 내면 자동도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민 KBS 사장 후보자가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KBS에 대해 “상황이 더 어려워지면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현재로선 우선 조직과 비효율적인 경영 상황을 최대한 개선해보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KBS가 지난해 4년 만에 118억 적자가 났고, 올해 상반기 적자가 420억인데, 더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장기적으론 KBS가 가진 자산 등을 적극 활용해 수익을 창출하는 방안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민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민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KBS의 경영 위기 원인을 ‘방만 경영’으로 규정한 하영제 무소속 의원이 “적자의 원인이 어디에 있느냐”고 묻자 박 후보자는 “(KBS가) 직책과 직위를 분리했다”며 “이렇게 되면 성과와 노력에 상관없이 거의 모든 사원이 국장까지 자동 승진하게 돼 있다. 그래서 지금 고액 연봉 무보직자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 승진 시스템을 개선해 성과를 보이지 못한 사람이 자동 도태하면 상황이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에선 ‘KBS의 불공정ㆍ편파 보도를 어떻게 개선할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도 줄을 이었다. 박 후보자는 “KBS의 소위 편성지침, 제작 가이드라인을 통해 제작 책임자와 실무자 간 균형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 균형이 무너지면 마치 의대생에게 중요한 수술을 맡기는 것과 같은 현상이 생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뉴스의 정확성이 필요하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해선 무분별한 속보 경쟁을 중단할 것을 선언할까 한다”라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후보자의 도덕성을 파고들었다. 윤영찬 의원은 박 후보자가 문화일보에 재직할 당시 아웃소싱 회사로부터 자문료를 받은 것과 관련해 “청탁금지법 위반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박 후보자는 “당시 국민권익위의 상담을 받았고 그 상담 내용에 근거해 계약을 맺었다”고 반박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박민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장제원 위원장에게 회의 진행과 관련해 항의 후 퇴장하고 있다.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박민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장제원 위원장에게 회의 진행과 관련해 항의 후 퇴장하고 있다. 뉴스1

박 후보자의 군 면제 판정 과정도 도마 위에 올랐다. 박 후보자는 군 신체검사 당시 1급 현역 판정을 받았지만, 대학원 진학을 이후로 입영을 연기한 뒤 부동시 및 허리 디스크를 사유로 신체검사를 다시 받았다. 재검에서 허리 디스크는 정상 판정, 부동시는 4급 판정을 받아 군에 입소했지만, 훈련 도중 허리 디스크로 귀가조치됐고 최종적으로 면제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허숙정 민주당 의원은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 병역기피 맞느냐”며 “아니라면 자료 제대로 제출하라. 병원 같이 가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당시 건강 문제로 군에서 두 번 귀가 조치를 받으면 면제됐다”며 “두 번째 귀가 때는 제가 진단서를 뗀 게 아니라 군 병원에서 판정받았던 것”이라고 했다.

이날 청문회는 초반부에 잠시 파행을 겪기도 했다. 민주당은 박 후보자의 자료 제출 미비 및 인사청문준비단이 야당의 의혹 제기에 ‘허위사실 유포’라고 협박했다며 신상 발언을 요청했지만, 장제원 위원장이 받아들이지 않자 “위원장 갑질”이라며 집단퇴장했다. 이로 인해 오전 청문회는 개의 1시간 20분 만에 정회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