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점포 줄일 때, 나홀로 늘린 농협상호금융…5대 은행보다 많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시중 은행들이 비용 절감을 위해 영업점 폐쇄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농협상호금융 영업점이 최근 오히려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층 등 비대면 거래가 어려운 계층의 금융 공백을 메우는 효과가 크다는 분석이다.

조소행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가 저출생 극복을 위한 사회공헌형 상품인 무럭무럭아이적금 1호 가입자의 자녀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농협상호금융

조소행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가 저출생 극복을 위한 사회공헌형 상품인 무럭무럭아이적금 1호 가입자의 자녀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농협상호금융

7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농협상호금융의 신용사업 취급 농·축협의 본·지점 수는 4855개로 지난해 말(4847개)보다 8개 더 늘었다. 2021년(4820개)과 비교해서는 35개 더 증가한 수치다. 이는 비대면 거래 증가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영업점을 폐쇄하고 있는 시중은행과 정반대의 행보다.

6월 말 기준 농협상호금융의 전체 영업점 수는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전체 영업점 수(3926개)보다 많다. 국내 금융사 중 가장 많은 점포망이다. 농협상호금융 관계자는 "지역 기반 금융사라는 강점을 살려, 지역사회 및 고객과 소통하면서 금융기본권 확보에 기여하고 있다"고 했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최근에는 농업인의 고금리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맞춤 상품을 확대 출시하고 있다. ‘함께하는 100년 농촌 저금리 대출’ 상품은 최저 연 3%대 금리로 5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이 상품은 농협중앙회가 이자 지원 폭을 1.65%까지 높였는데, 올해 9월까지 5957억원의 실적을 올리는 등 판매가 순항 중이다. 이에 앞서 올해 3월까지 판매한 ‘새 출발 농촌희망 저금리 대출’은 1인당 최저 연 2%대 금리로 최대 5000만원까지 3년간 대출을 지원했다. 이 중 농협중앙회가 1.5%의 이자를 지원해 약 7381억원의 대출에 330억원 수준의 이자 지원이 이뤄졌다.

이 밖에도 판매액 일부를 기금으로 조성해 사회 취약계층을 돕는 ‘NH고향사랑기부 예·적금‘과 영유아 부모 대상으로 우대금리 지급하는 ‘무럭무럭 아이적금’, 탄소중립실천에 서약하면 우대 금리를 제공하는 ‘탄소Zero 챌린지적금Ⅱ’도 판매했다.

또 디지털 기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농촌 지역민을 위해 디지털 금융 교육 전담인력인 ‘NH디지털 매니저’를 전국 현장에 배치하고, 직원들이 직접 지역 내 경로당과 행정복지센터·학교를 찾아 현장교육을 하는 등 소외계층을 위한 금융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특히 319개 농·축협이 449개 학교와 결연을 맺고 1사 1교 금융 교육을 한 결과, 올해 2월 상호금융사 중 유일하게 금융교육 우수 회사로 2년 연속 금융감독원장상을 수상했다.

1969년 상호금융 업무를 처음 개시한 농협상호금융은 농업인이 겪는 자금 부족 문제를 협동조합으로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곳으로, 영농자금 등 정책자금을 공급하면서, 종합적인 금융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