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날 탄핵하겠다는 野, 말로만 겁박 말고 하려면 해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7일 자신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탄핵 움직임을 두고 "전 세계 민주국가 정당 중 대한민국의 민주당처럼 습관적, 상습적으로 탄핵을 남발하는 정당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4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4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국민들은 민주당이 도대체 어떤 사유로 저를 탄핵하겠다는 지는 모를 것 같다. 반대로 민주당이 도대체 왜 저에게 자꾸 이러는지는 다들 아실 것 같다"고 했다.

한 장관은 "탄핵은 헌법이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보장해둔 대단히 극단적인 제도가 아니냐"며 "이렇게 장난하듯이 말할 수 있는 건지 같이 한번 이야기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지난 1년 반 동안 쉬지 않고 저에 대한 탄핵을 이야기해왔다"며 "그때마다 저는 헌법과 법률에 따라 주권자 국민을 위해 할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말로만 겁박하지 말고 하려면 하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저는 대한민국 헌법과 민주주의와 주권자 국민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또 민주당이 법무부의 마약 수사 관련 특수활동비 예산을 전액 삭감하려 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국민들이 특활비가 2억7500만원밖에 안 된다고 해서 놀랄 것 같고, 2억7500만원밖에 안 되는 수사비를 민주당이 전액 깎겠다고 하는 것에 놀랄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마약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안전하게 지키는 것이 국가의 중요한 임무"라며 "그 임무를 다하는 것에 민주당이 왜 이렇게 반대 방향의 방해를 일관되게 계속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