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몸속 내장 위치 바뀐 中아기 4배 늘었다…연구진 지목한 원인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중국이 지난해 말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지한 후 내장의 위치가 바뀐 '내장 역위증(situs inversus)'을 진단받은 아기가 평년의 4배를 넘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 홍콩 명보 보도에 따르면 상하이교통대와 퉁지대 연구진은 지난 2일 발간된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에 게재된 논문 '임신 초기 코로나19 감염과 내장 역위증의 연관성'에서 이런 사실을 밝혔다.

내장 역위증은 몸속 내장의 위치가 완전히 좌우가 반대로 바뀐 상태를 말한다. 내장이 거울에 비친 것처럼 정상의 반대 위치에 들어 있는 것으로 선천성 기형의 하나다.

연구진은 2014년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상하이와 후난성의 대형 산부인과 병원 2곳에서 초음파 진단을 통해 발견된 내장 역위증 사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지난 1∼7월 총 56건의 내장 역위증 사례가 발견됐는데 이는 2014∼2022년 연평균 발생률의 4배를 훌쩍 넘는 수치였다. 전제 내장의 위치가 바뀐 사례가 52건, 부분적으로 바뀐 사례가 4건이다. 진단 발생률은 4월에 최고조에 달했다.

연구진은 "관찰 결과를 통해 코로나19와 내장 역위증 사이 연관 가능성을 발견했다"면서도 "둘 사이 정확한 인과관계는 규명되지 않아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당국은 지난 2월 말 "중국 인구의 약 82%가 감염됐다"고 하면서 코로나19 팬데믹 종식을 선언했다.

그러나 학계에선 지난해 12월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지한 후 오히려 코로나 환자가 폭증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