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시ㆍSBA, 전국 중·고교 e스포츠 대항전‘ 개최

중앙일보

입력

서울시와 서울시 게임 및 e스포츠 산업 활성화에 앞장서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경제진흥원(SBA)이 아프리카TV와 함께 전국 중·고등학교 대상 e스포츠 대항전 ‘2023 서울컵 x 스쿨림픽 결승전’이 오는 11일 서울e스타디움에서 개최한다.

서울컵은 서울특별시가 주최하고 서울경제진흥원이 주관하는 대규모 e스포츠대회로 지난 2017년부터 스타크래프트, 오버워치, 배틀그라운드 등 다양한 종목으로 진행되어 왔다. 작년부터 전국 고등학교 e스포츠 대항전 형태인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로 리브랜딩해 e스포츠 저변 확대 및 게임 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 서머 시즌에는 693개팀, 1608명, 시즌 파이널에는 1013개팀, 2907명으로 전국의 총 1706개팀, 4515명이 참가 신청하여 온라인으로 열띤 예선전을 진행하였다.

2023 서울컵 x 스쿨림픽은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와 발로란트, 전략적 팀 전투 3개 종목으로 펼쳐진다.

결승전은 시즌 파이널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은 종목별 최종 2개팀이 그 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선보이는 자리로 최종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총 상금 1430만 원 규모로 메달과 함께 1위 팀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을, 2~3위 팀에는 서울경제진흥원 대표이사상을 수여한다.

11일 상암 서울e스타디움에서 관중들의 함성속에서 치러진다. 진출 학교별 응원, 치어풀 이벤트와 승부 예측 이벤트 등 다양한 현장 이벤트를 진행하여 관람객들에게 푸짐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며, 구단별 스카우터 초청을 통해 프로를 꿈꾸는 아마추어들의 등용문으로서 자리매김 하고자 한다.

이 대회는 아프리카TV, 유튜브, 트위치 채널에서 실시간 생중계로시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시청자를 위한 드롭스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전대현 서울경제진흥원 콘텐츠본부장은 “이번 ‘2023 서울컵 x 스쿨림픽’에 전국의 중, 고등학생 총 4,515명이 참가할 만큼 청소년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로서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서울특별시와 서울경제진흥원은 더욱 더 e스포츠 유망주들이 뛸 수 있는 무대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