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우리 학교 뽑아준대" 치대 입시비리 의혹…수사 의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모습. 뉴스1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모습. 뉴스1

지방의 한 국립대 치의예과 입시에서 비리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교육부의 한 관계자는 5일 “사안을 인지한 이후 관련 신고가 들어왔고 감사 등으로는 사실관계를 조사하는 데 한계가 있어 지난 3일 경찰청에 공무집행방해 또는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그는 “파악한 내용은 구체적인 공개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교육부가 조사한 의혹은 최근 유명 학원강사 A씨가 한 학생의 제보를 SNS에 공개하며 퍼진 것이다. 제보 내용은 “우리 학교 교사가 학생에게 ‘B 대학은 우리 학교에서 한 명 뽑아주기로 했으니 여길 쓰라’고 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취지였다. 지방대 특정 전형의 비리 의혹을 제기하는 주장이었다.

문제의 전형은 B대학 2024학년도 수시모집에 신설된 ‘지역인재 학교장 추천 전형’이다. A강사는 지난 5월부터 수능 최저학력 기준 없이 서류와 면접만으로 합격자를 결정한다는 점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해왔다. 모집인원이 3명이라 선발 후 입시 결과를 입시포털사이트 ‘어디가’에 공개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도 근거로 꼽았다. 대학 사정을 잘 아는 한 입시업계 관계자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현재 전형에 지원한 학생들의 출신 학교 관계자가 연루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당시 지원자는 22명이었다.

B대학 측은 입시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의혹이 확산되자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교육계 안팎에서는 교육부가 사안 인지 후 일주일여 만에 수사 의뢰를 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사교육 카르텔·부조리 신고센터’를 ‘사교육 카르텔·부조리 및 입시비리 신고센터’로 확대했으며 이번 의혹은 첫 번째 수사 의뢰다.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국정 과제 일환으로 센터를 개편했다고 밝히며 이달 30일까지 입시비리 집중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