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조코비치, 마스터스 1000시리즈 40승...상금 70억 파이널스 도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40번째 ATP 1000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조코비치. AP=연합뉴스

40번째 ATP 1000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살아있는 전설' 노박 조코비치(36·세계랭킹 1위·세르비아)가 사상 최초로 남자프로테니스(ATP) 100시리즈 40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조코비치는 6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끝난 ATP 투어 파리 마스터스 단식 결승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32·세계 17위·세르비아)를 2-0(6-4 6-3)으로 꺾었다. 우승 상금은 89만2590 유로(약 12억5000만원). 이 대회에서 통산 7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조코비치는 ATP 투어 마스터스 1000시리즈 40승 고지에 올랐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에서 40번 우승한 건 조코비치가 최초다. 2위는 36회의 '흙신' 라파엘 나달(37·스페인), 3위는 28회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은퇴)다. 1년에 9차례 열리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 4대 그랜드슬램(호주오픈, 파리오픈, 윔블던, US오픈) 다음으로 등급이 높은 대회다. 조코비치는 올해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US오픈 등 4대 메이저 대회 중 3개를 휩쓸었고, 마스터스 1000시리즈에서는 8월 신시내티 마스터스에 이어 두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조코비치는 디미트로프와의 상대 전적을 12승1패를 기록하며 절대 우위를 지켰다. 그는 또 1년 만에 이 대회에 왕좌를 탈환했다. 작년엔 준우승에 그쳤다.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에서 강호를 차례로 제압하며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입증했다. 지난 7월 윔블던 결승에서 카를로스 알카라스(세계 2위·스페인)에게 2-3(6-1 6-7〈6-8〉 1-6 6-3 4-6)으로 패한 조코비치는 이후 18연승을 달리고 있다.

그는 준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세계 5위·러시아)를 2-1(5-7 7-6〈7-3〉 7-5)로 물리쳤다. 조코비치는 12일부터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ATP 파이널스를 끝으로 2023시즌을 마무리한다. 파이널스는 '왕중왕전'격으로 우승 상금이 무려 480만 달러(약 68억원)다. 이는 테니스 대회 최고액이다. 조코비치는 디펜딩 챔피언이자, 이 대회 최고령(35세), 최다 우승(6회)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