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그랜저 400만원, 제네시스 10%…국내 완성차 업계 파격 할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현대차‧기아 등 완성차 업계가 국내 최대 쇼핑 축제인 ‘2023 코리아 세일 페스타’를 맞아 각종 차량 할인을 시작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완성차 업체들은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에 앞서 1일부터 한 달간 할인된 가격으로 차량을 판매한다. 오는 11∼30일 개최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쇼핑 축제다.

현대차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진 현대차

현대차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진 현대차

현대차·기아 비롯해 지프 등 국내외 업체 참여

현대차는 전기차 3종을 포함한 승용·레저용차량(RV) 21개 차종 2만3000대, 상용 2개 차종 1500대를 할인 판매한다. 주요 차종별로는 캐스퍼 최대 17%, 코나 최대 200만원, 팰리세이드 최대 10%, 그랜저 최대 400만원, 제네시스 G80 최대 10% 등이다. 상용차 중에서는 파비스 최대 500만원, 마이티 최대 400만원을 할인 판매한다.

지난달부터 진행 중인 ‘EV 세일 페스타’의 제조사 할인 혜택도 이번 축제를 맞아 200만원 늘었다. 이에 아이오닉5 최대 600만원, 아이오닉6 최대 600만원, 코나EV 최대 400만원의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기아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진 기아

기아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진 기아

기아는 K5(하이브리드 포함) 최대 7%, 카니발(하이리무진 포함) 최대 7%, 봉고EV 최대 300만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물량은 3개 차종 6000대다. 또 기존 EV 세일 페스타 대상 차종은 축제와 연계해 할인 폭이 커졌다. EV6 최대 420만원, 니로 EV·니로 플러스 최대 700만원 수준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2만4500대와 6000대에 달하는 준비 수량이 소진될 때까지 선착순 계약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KG모빌리티는 이달 한 달 동안 차를 사면 KG M포인트를 추가 적립해준다. 더 뉴 티볼리(에어 포함) 최대 300만 포인트, 코란도·토레스 최대 50만 포인트, 렉스턴 뉴 아레나 최대 200만 포인트, 렉스턴 스포츠&칸(쿨멘 포함) 최대 150만 포인트 등이다. 무이자 할부 및 저리 할부 등 다양한 할부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2024년형 QM6 최대 390만원, 2024년형 QM6 스페셜 최대 90만원, 2024년형 XM3 최대 210만원, SM6 TCe 300 최대 440만원 등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QM6 모델의 경우 최장 60개월까지 0.9% 초저금리로 월불입금을 절약하는 할부 상품도 선택할 수 있다.

지프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진 스텔란티스

지프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진 스텔란티스

수입 브랜드 중에는 지프가 참여한다. 스텔란티스코리아의 지프는 레니게이드(2023년식) 250만원, 랭글러 최대 409만원, 랭글러 4xe(2022년식)는 최대 1219만원, 그랜드 체로키 최대 950만원 등 혜택을 제공한다. 11월 내 계약 및 출고 고객 중 추첨을 통해 1명에게는 차종에 상관없이 차량 구매비용 전액을 ‘페이백(Pay back)’ 해주는 파격 혜택도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