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반 트럼프 진영 대표자" 니키 헤일리, 美공화당 경선서 급부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 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두를 달리고 있는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또 다른 공화당 경선 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주목받고 있다.

헤일리 전 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은 공화당 2위 경선 주자로 주목받았던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따라잡으며 '1강 2중' 구도를 만들고 있다.

30일(현지시간) NBC뉴스 등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공화당 당원대회(코커스)에 참가할 가능성이 큰 유권자 4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최선호 후보로 선택했다.

디샌티스 주지사와 헤일리 전 대사가 각각 16%로 공동 2위였다.

팀 스콧 상원의원이 7%로 4위였고, 그다음은 기업가 비벡 라마스와미(4%),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주지사(4%),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주지사(3%) 등이었다.

28일(현지시간) 미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공화당 유대인 연합(RJC) 연례 리더십 정상회담에서 연설한 후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공화당 유대인 연합(RJC) 연례 리더십 정상회담에서 연설한 후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부 지역서 디샌티스 앞서…"헤일리 상승세는 진짜"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8월에 한 같은 조사와 비교해 지지율이 눈에 띄게 올랐다. 8월 조사의 지지율은 트럼프 42%, 디샌티스 19%, 헤일리 6%였다.

미국 정치권은 헤일리 전 대사가 2024년 1월 15일에 치러질 아이오와주 경선에서 이변을 일으킬지 주목하고 있다. 아이오와주는 공화당이 첫 주별 경선을 치르는 곳으로 초판 판세를 가늠할 수 있어 여러 후보가 공을 들이고 있다.

헤일리 전 대사는 다른 주요 경선지인 뉴햄프셔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여론조사에서도 디샌티스 주지사를 앞선 바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헤일리 전 대사가 두 차례의 공화당 경선 토론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고, 유엔대사를 지낸 그의 전문 분야인 국제 문제로 관심이 쏠리면서 타이밍이 우호적"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반대하는 공화당 정치인과 지지자들이 반(反) 트럼프 진영 결집을 촉구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다른 공화당 후보들이 중도 하차하고 헤일리 전 대사를 지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공화당 여론조사 전문가인 휘트 아이레스는 폴리티코에 "헤일리의 상승세는 진짜"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