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채금리 상승세 뒤엔 '큰 손' 中 있다?…미 국채 파는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계에서 미국 국채를 두 번째로 많이 가진 중국이 미 국채를 매도한 것이 미국의 장기금리를 15년 만에 최고치로 밀어올린 원인 중 하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월가에서는 중국이 미 국채를 팔아 위안화 가치를 방어하는 한편, 달러 패권을 견제하는 것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30일 미 재무부 등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중국의 미 국채 보유량은 8054억달러로 2013년(1조3000억달러) 대비 40% 줄었다. 최근 2~3년 사이 보유량 감소세가 가팔라지자 월가에서는 미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따져보고 있다. 토르스텐 슬록 아폴로글로벌매니지먼트 이코노미스트는 이달 초 “미국 장기금리 상승의 배경에 중국이 있다”며 “중국 성장세가 둔화하고 대미 수출이 감소하면서 달러가 적어져 최근 몇 달간 빠른 속도로 미 국채를 매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중국이 미 국채의 ‘큰 손’으로 자리매김한 건 미‧중 무역 규모가 커지면서부터다. 중국은 2001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뒤 값싼 노동력으로 생산한 상품을 미국에 수출했고, 이렇게 벌어들인 돈의 안전한 투자처를 찾다 미 국채를 사들였다. 재정‧무역 적자에 시달리는 미국은 중국의 국채 매입 덕에 금리를 낮게 유지했다. 중국은 대(對)미 수출로 경제를 일으키고, 미국은 중국의 값싼 상품 덕에 인플레이션 없는 호황을 누리는 ‘공생’이 가능해진 것이다.

그러나 2018년 양국의 무역분쟁이 격화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왕유신 중국은행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정학적 갈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달러 표시 자산을 너무 많이 보유하면 위험에 더 크게 노출될 수 있다”며 “금이나 원유 등의 전략 자산을 늘리면 자산 안정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이 중동‧남미 등과 위안화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달러 패권을 흔들고 나선 것도 ‘국채 매도’의 근거로 거론된다. 양하이핑 중앙재경대 증권선물연구소 연구원은 “글로벌 탈달러 추세와 위안화의 결제 수요를 고려하면 중국이 미 국채 보유량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에는 미 국채를 팔아 위안화 가치 하락을 방어하기 위한 목적이 컸다.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는 지난 1월 6.7위안에서 30일 7.32위안으로 9.25% 내리는(환율은 상승) 등 약세를 면치 못하는 상태다. 중국 대형 부동산 회사들이 디폴트 위기에 몰리고 경기 회복세가 둔화하자 중국 자본이 해외로 빠져나가면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 당국이 위안화 약세 방어를 위해 국유은행에 달러 매도·위안화 매수를 지시하고, 은행은 이를 위해 미 국채를 팔아 달러를 확보했을 것"이라고 봤다.

이처럼 중국이 단기적(환율 방어)‧장기적(달러 견제) 목적을 갖고 미 국채 매도에 나서는 가운데 금리 상승세는 한동안 불가피할 거란 전망이 제기된다. 김영익 서강대학교 경제대학원 교수는 “외국인이 가진 미 국채 비중이 계속해서 축소되는 가운데 중국이 주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중국이 미 국채 대신 금 보유량을 늘리는 등 (미 국채) 매도세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