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수도권 3만5000가구 분양 봇물…GTX 호재 단지는 어디

중앙일보

입력

의정부푸르지오클라시엘 조감도. 사진 대우건설

의정부푸르지오클라시엘 조감도. 사진 대우건설

최근 분양가가 계속 오르면서 20·30세대 사이에 지금 집을 사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 그동안 20·30세대는 청약시장에서 기회를 잡기 쉽지 않았지만, 올 초 시행된 규제 완화로 20·30세대도 청약 당첨 확률이 높아진 만큼 남은 하반기에 나오는 수도권 물량을 노려볼 만하다.

부동산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연말까지 전국 분양예정 물량이 150여개 단지, 총 9만여가구다. 지난해 같은 기간 130여개 단지, 6만가구보다3만여가구가 더 많다.

가장 물량이 많이 예정된 곳이 경기도로 2만7000가구다. 인천이 8000여가구다. 수도권이 3만5000여가구다.

경기도 분양예정 물량 중 눈길을 끄는 게 '의정부푸르지오클라시엘'이다. GTX-C노선 호재와 미군 공여지 개발 등의 호재가 있다.

대우건설이 분양하는 이 단지는 지상 최고 42층 전용면적 84~110㎡ 656가구다. 일부 가구에서 부용천을 조망할 수 있다. 의정부 경전철 동오역 역세권이다. 인근에 경기북부경찰청, 을지대학교병원, 경기도청 북부청사, 의정부시청 등이 있다. 미군 공여지를 활용한 경기북부 광역행정타운이 개발 중이다.

경기도 부천에 첫 롯데캐슬이 나온다. 롯데건설이 분양하는 ‘소사역롯데캐슬더뉴엘’이다. 지상 35층 전용면적 59~132㎡ 983가구다. 지하철 1호선과 서해선 환승역인 소사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이 단지는 부천의 첫 번째 롯데캐슬 브랜드 아파트다.

분양가 상승 여파로 자금 부담이 적은 중소형 타입이 많은 단지도 관심을 끈다. 인천 계양구에서 두산건설·쌍용건설 컨소시엄이 ‘두산위브더제니스센트럴계양’을 분양한다. 지상 최고 39층 1370가구다. 이 중 중소형인 49~74㎡ 620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