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안민석 겨냥 "나 300조 있는데 결혼할 분, i am 진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유라씨. 뉴스1

정유라씨. 뉴스1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씨가 최근 전청조씨의 발언을 패러디한 게시물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정씨는 28일 페이스북에 "저 300조(원) 있는데 결혼하실 분, 여자분이 제 아이 낳아주시면 독일에 수백개 페이퍼 컴퍼니 물려드리겠다"고 적었다.

이어 자신은 '뉴욕 승마선수'였다는 전청조씨와 달리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딴 '진짜 승마선수였다'고 덧붙였다. 정씨는 전청조씨가 과거 지인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썼던 'i am 신뢰에요'라는 말을 따라 'i am 진지에요'라고 쓰기도 했다.

전청조씨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와 결혼 예정이라고 밝힌 뒤 사기 전과 등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전씨가 본인의 재산이 51조원에 달한다고 말했다는 지인의 인터뷰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게시물은 최씨 일가의 재산 은닉 의혹을 제기했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한 글로 풀이됐다.

안 의원은 지난 2017년 한 방송에서 "최서원씨가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빼돌린 기업은 독일에서만 400~500개가 확인됐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의 통치자금 규모가 당시 돈으로 8조9000억원, 지금 돈으로 300조가 넘는다. 그 돈으로부터 최순실 일가 재산의 시작점을 판단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

한편 김경률 회계사는 정씨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이거 빼박 사실이다. 차원이 다른 게 야당 5선 의원과 유력언론들이 모두 보증하고 있다"고 적었다. 김 회계사가 언급한 야당 5선 의원은 안민석 의원으로 추정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