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프라노 조수미 금관문화훈장 수훈…K-클래식 선구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소프라노 조수미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모두예술극장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발전 유공 시상식'에서 금관문화훈장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프라노 조수미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모두예술극장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발전 유공 시상식'에서 금관문화훈장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프라노 조수미가 문화예술 분야에서 정부 포상 최고 영예인 금관문화훈장을 받았다.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이자 K-클래식의 선구자로, 38년간 세계 오페라 무대에서 활동하며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 공적을 인정받았다.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임윤찬 피아니스트 등 2023 문화예술발전 유공자 시상식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7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모두예술극장에서 시상식을 열고 ‘2023년 문화예술발전 유공자’로 문화훈장 수훈자 15명과 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자 5명 등 총 32명에게 상을 수여했다. 문체부는 1969년부터 매년 문화예술발전 유공자를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올해는 1973년 제정된 문화훈장이 50주년을 맞는 해다.

은관 문화훈장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24호 궁중채화 보유자인 전통공예가 황을순 씨, 40여년 간 전국 각지를 돌며 한국의 토속 음악을 소재로 활발히 창작한 국악 작곡가 고(故) 이해식 씨 등 3명이, 보관 문화훈장은 서울예술재단과 한국국제아트페어(KIAF)를 설립한 표미선 표 갤러리 대표와 한국 현대회화의 지평을 넓힌 오수환 서울여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5명이 받았다.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받은 피아니스트 임윤찬. 사진 반 클라이번 재단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받은 피아니스트 임윤찬. 사진 반 클라이번 재단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은 문학 부문 시인 유희경, 건축 부문 건축가 강우현, 음악 부문 피아노 연주자 임윤찬 등 6명이 선정돼 문체부 장관 표창과 함께 상금 각 500만원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