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손흥민 ,1골-1도움 원맨쇼...토트넘은 선두 질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매디슨(오른쪽 두 번째)의 골을 어시스트한 직후 함께 다트 던지기 세리머니를 선보이는 손흥민(맨 오른쪽). AP=연합뉴스

매디슨(오른쪽 두 번째)의 골을 어시스트한 직후 함께 다트 던지기 세리머니를 선보이는 손흥민(맨 오른쪽). AP=연합뉴스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1골 1어시스트 원맨쇼를 펼치며 팀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선두에 올렸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3~24시즌 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손흥민, 제임스 매디슨의 연속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개막 9경기 무패(7승2무·승점 23)를 달린 토트넘은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시티(맨시티·승점 21)를 제치고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팀이 기록한 2골에 모두 관여하는 원맨쇼를 펼쳤다. 전반 36분 히샤를리송의 패스를 받아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리그 7호 골.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득점 부문 공동 2위가 됐다. 득점 선두인 '괴물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맨시티·9골)과 격차는 2골이다. 손흥민은 또 EPL 통산 110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레전드 공격수 라이언 긱스(은퇴)를 제치고 에밀 헤스키(110골)와 함께 EPL 통산 득점 공동 26위가 됐다.

손흥민은 후반에는 시즌 첫 어시스트도 달성했다. 후반 9분 왼쪽 측면을 파고드는 매디슨에게 패스를 내줬다. 매디슨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주장 손흥민 도움, 부주장 매디슨 득점 장면이 연출된 것이다. 매디슨의 득점 후 손흥민은 매디슨과 함께 매디슨의 골 세리머니인 다트를 던지는 동작을 따라 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37분에 지오바니 로셀소와 교체됐다. 토트넘은 마지막까지 풀럼의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굳혔다.

손흥민은 최근 근육 이상 등 건강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국내에서 열린 이달 A매치 기간 컨디션을 조절했다. 지난 13일 튀니지와의 평가전(4-0 한국 승)에는 출전하지 않은 채 벤치를 지켰고, 17일 베트남과의 경기(6-0 승)엔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팀의 네 번째 골을 넣어 건재를 과시했다. 토트넘은 28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EPL 10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