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올레길 11·12코스는 앞으로, 13코스는 역방향으로 걷는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20면

제주올레걷기축제

제주올레걷기축제

올해 제주올레걷기축제(사진)가 ‘걷, 길바람’이라는 주제로 다음달 2일부터 4일까지 열린다. 코로나19 여파 등에 따라 2019년 이후 4년 만에 정식으로 열리는 축제다. 23일 사단법인 제주올레에 따르면 올레걷기축제는 2010년 시작해 올해로 13회째를 맞는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레꾼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 달 동안 걷기 코스를 분산, 비대면 방식으로 치렀다. 지난해에는 ‘이태원 참사’로 숨진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축제를 취소했다.

올해 축제는 제주도 서쪽 11·12·13코스를 하루에 한 코스씩 걷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레길을 걸으며 공연과 전시, 체험 행사 등을 즐기다 보면 제주의 독특한 섬 문화와 마을 자원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될 것이라는 게 제주도의 설명이다.

개막식은 다음달 2일 오전 9시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체육공원에서 열린다. 개막식 직후 하모체육공원부터 무릉외갓집까지 17.3㎞ 거리를 걷는 11코스가 시작된다. 2일 차(3일)에는 무릉외갓집부터 용수포구까지 17.5㎞ 구간을 지나는 12코스, 마지막 날(4일)은 13코스의 역방향(저지마을녹색체험장~용수포구) 16.6㎞ 길이를 걷게 된다. 폐막식은 마지막 날 오후 3시 제주시 한경면 용수포구에서 열린다.

축제 기간 코스 곳곳에선 가요와 판소리, 현대무용 등이 펼쳐진다. 체험 프로그램으로는 제주어 퀴즈, 도자기 채색 등이 준비됐다. 사전 신청할 경우 주민이 만든 현지식도 즐길 수 있다. 첫날은 고사리 해장국 또는 채소 주먹밥 정식, 둘째 날은 닭한마리 칼국수 또는 단호박범벅 정식, 마지막 날은 보말보리 수제비 또는 채식 도시락 중 선택을 하면 된다.

축제는 일회용품 사용을 최대한 줄이는 친환경 행사로 치러진다. 제주올레 안은주 대표는 “한국 걷는길연합, 아시아월드 트레일즈 네트워크 등 트레일 국내외 단체가 함께 하는 행사”라며 “참가자를 위해 공연, 체험, 먹거리 등을 다채롭게 준비해 평소 걷던 코스와는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