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찰 "이번 핼러윈 용산보다 강남·마포 몰릴 것"… 16곳 특별관리

중앙일보

입력

경찰이 핼러윈 기간에 이태원, 홍대, 강남역 등 서울의 고밀도 골목길 16곳을 특별 관리한다.

행정안전부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핼러윈데이를 열흘 앞둔 21일 서울 종로구 익산동 한옥거리를 방문해 인파밀집 관련 준비상황 및 안전관리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핼러윈데이를 열흘 앞둔 21일 서울 종로구 익산동 한옥거리를 방문해 인파밀집 관련 준비상황 및 안전관리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10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인파 분산, 장애물 관리, 범죄 예방 등의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3일 기자간담회에서 27∼31일 핼러윈 기간에 이런 내용의 인파밀집 대비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경찰이 안전관리계획을 세운 인파운집 예상지역 16곳은 익선동, 명동, 홍대 관광특구, 이태원 관광특구, 성동 카페거리, 건대 맛의거리, 강남역(강남구·서초구), 발산역, 문래동 맛집거리, 신촌 연세로, 왕십리역, 로데오거리, 논현역, 샤로수길, 신림역 등이다.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27∼28일에는 매일 12개 경찰서 620명과 경찰관 기동대 10개 부대 등 총 1260명을 취약한 시간·장소에 투입해 안전 활동을 강화한다.

인파 분산을 위해 방송 조명차 5대를 배치하고 접이식 폴리스라인을 활용해 양방향 이동을 유도할 예정이다.

특히 마포·용산·강남 지역은 '고밀도 위험 골목길' 16곳을 선정해 일방통행, 양방향 교행 등으로 특별 관리한다. 마포 곱창골목과 포차골목, 용산 이태원 골목, 강남 지류형 골목 등이 해당한다.

지형과 경사로, 도로 폭에 따라 A(심각·밀집도 1㎡당 5명), B(경계·1㎡당 4명), C(주의·1㎡당 3명) 총 3개 등급으로 나눠 대응한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지자체와 3∼4차례 회의 및 답사를 거쳐 고위험 골목길을 정했다"며 "이번에는 용산보다는 마포와 강남으로 (인파가) 많이 가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좁은 골목은 조명을 비추거나 방송을 통해 클럽 입장 대기와 인도 통행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도로와 인도상 각종 위험성 장애물을 지자체와 협의해 관리할 방침이다. 홍대입구역, 강남역, 이태원역 등 밀집이 예상되는 지하철역들에 대해선 서울교통공사와 협업해 대응한다.

또한 중요범죄·대테러 등 예방을 위해 경찰특공대를 주요 지하철역 3개소에 배치한다.

김행 전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배임 혐의 고발건과 관련해선 "마포경찰서에 이미 배당했으며 고발 대리인을 상대로 보충 조사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면서 "향후 절차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털 다음의 아시안게임 한국축구 댓글응원 조작 의혹과 관련해선 "이달 4일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고 6일 고소장이 접수됐다"며 "피의자 특정은 아직 안 됐고 특정을 위해 필요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