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굿네이버스, 코이카와 함께 '한국-튀르키예 우정마을' 개촌식 진행

중앙일보

입력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등과 함께 국내 최초 민관협력 재난 복구 사업 ‘한국-튀르키예 우정마을' 임시정착촌 개촌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10월 19일(현지 시간) 튀르키예 하타이주에서 진행된 ‘한국-튀르키예 우정마을’ 개촌식 현장 모습. (사진 제공=굿네이버스)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등과 함께 국내 최초 민관협력 재난 복구 사업 ‘한국-튀르키예 우정마을' 임시정착촌 개촌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10월 19일(현지 시간) 튀르키예 하타이주에서 진행된 ‘한국-튀르키예 우정마을’ 개촌식 현장 모습. (사진 제공=굿네이버스)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등과 함께 국내 최초 민관협력 재난 복구 사업 ‘한국-튀르키예 우정마을' 임시정착촌 개촌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우정마을 개촌식은 지난 19일(현지 시간) 튀르키예 하타이주에서 이원익 주튀르키예 한국 대사관 대사, 이규호 외교부 개발협력국 심의관, 도영아 코이카 연구위원, 김선 굿네이버스 국제사업본부장 등 한국-튀르키예 정부와 NGO 관계자, 우정마을 입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우정마을 사업은 국내 최초로 한국 정부와 민간단체(국내 3개 NGO) 협업으로 추진된 조기 재난 복구 사업이다. 약 4만㎡ 규모로 조성된 컨테이너 임시정착촌 ‘우정마을’에서 지진 피해 이재민 500가구를 대상으로 내년 6월까지 사업이 진행된다.

굿네이버스는 우정마을 이재민의 정착과 정신적‧심리적 회복을 돕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이재민 여성 및 여아들의 심리사회적 회복과 젠더 기반 폭력 예방을 위해 여성친화공간(GFS, Girls Friendly Space)을 조성한다. 여성 및 여아 500명에게 심리사회적지원(PSS, Psychosocial Support)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우정마을 주민 900명을 대상으로 젠더 기반 폭력 예방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이재민 50명으로 구성된 주민자치위원회를 조직해 주민 스스로 마을을 관리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정마을 내 취약계층 20명을 대상으로, 우정마을 운영 관련 일자리를 제공하는 ‘캐쉬 포 워크(Cash For Work)’ 프로그램도 펼칠 계획이다. 굿네이버스는 우정마을 사업 종료 이후에도 현지 파트너 기관과 협력해 임시정착촌 관리 및 운영을 위한 모니터링과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19일 개촌식에 참석한 김선 굿네이버스 국제사업본부장은 “튀르키예 대지진이 발생한 지 약 8개월이 지났지만, 이재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해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굿네이버스는 우정마을에 정착한 아동의 권리를 보호하고 주민들의 지속적인 자립을 돕기 위해 현지 파트너 기관과 협력해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