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정은 명품시계, 김여정 디올백…통일부 "사치품 연간 수십억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 사치품. 사진 통일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 사치품. 사진 통일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가 심각한 식량난 속에서도 연간 최대 수십억원대 사치품을 수입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통일부 당국자는 19일 브리핑에서 탈북자 증언과 정보당국의 현지 정보를 바탕으로 추정했다며 "북한이 연간 수억~수십억원 상당 규모로 김정은 일가를 위한 사치품을 수시 도입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김정은 일가 관련 정보가 극비여서 정확한 수치를 파악할 수는 없다고 전제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정은 일가를 위한 사치품 조달은 평양의 서기실 지휘 아래 통치자금 관리조직인 '당 39호실' 등이 관여한다.

보석과 시계, 고가 브랜드 제품 등 사치품(Luxury goods)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기 때문에 북한은 친북 성향 국가나 유럽에 파견된 공관원·상사원을 동원해 사치품을 구매하고 반입한다.

당국자는 "북한은 각국에서 수집·구매한 사치품을 중·북 접경지에 집하하고 육로·해상 또는 항공편으로 운송하는 방식을 쓴다"며 "경유지를 여러 단계 거치는 방식으로 최종 도착지를 숨겨 밀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시기에는 국경 봉쇄로 반입 규모가 일시 위축됐으나 작년 하반기부터 회복되는 양상이라고 당국자는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시기에는 육로 반입이 어려워 화물선을 이용해 불·편법으로 사치품을 은밀하게 선적한 후 반입했고, 최근 봉쇄 완화로 신의주 쪽 육로가 열리며 화물 열차·차량을 이용하는 비중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김정은은 최근 러시아 방문 당시 스위스 브랜드 IWC 시계와 몽블랑 펜을 사용했으며 여동생 김여정은 1000만원짜리 디올 가방을 들었다.

이전에도 김정은이 IWC의 시계를 차고 다니는 모습이 여러 차례 포착된 바 있으며, 배우자 이설주와 딸 김주애도 공개석상에서 각각 스위스 브랜드 모바도 시계와 디올 외투를 착용하기도 했다.

당국자는 "일반 주민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사치품 소비를 과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일부는 또 김정은이 주요 정치·군사 행사 때마다 당·정·군 간부들에게 사치품을 주는 '선물정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김정은이 각별히 총애하거나 군사 분야에서 특별한 성과를 거둔 간부들에게 고급 차량을 하사한다"며 "김씨 일가 생일이나 당대회 등 계기에 행사 선물로 오메가 같은 스위스제 시계나 최신 휴대용 전자제품을 지급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