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협 간부, '소금지원사업' 정부 보조금 수천만원 北측에 전달 정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북 소금지원 사업을 추진한다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의 간부가 정부로부터 받은 보조금 일부를 북한 인사에게 전달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이 지난 2월 27일 오후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제25차 정기 대의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이 지난 2월 27일 오후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제25차 정기 대의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019년 민화협의 소금지원 사업을 총괄했던 대외협력팀장 엄모씨가 사업 명목으로 주중 북한대사관 관계자 A씨에게 총 20만위안(약 3700만원)을 건넨 내역과 진술을 확보해 수사 중이다.

대북 지원단체인 민화협은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상임의장을 지내던 2019년 대북 소금 지원 사업에 참여하면서 전남도청으로부터 보조금 5억원을 받았다. 해당 업체의 관계자였던 엄씨는 사업을 진행하면서 민화협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민화협은 실무 진행을 모 소금업체에 위임하면서 이 가운데 4억7000여만원을 소금 구매 대금 등으로 지급한 것으로 장부 처리했다. 하지만 이 사업은 정부로부터 물품 반출 승인도 받지 않는 등 초기에 사실상 중단된 것으로 파악됐다.

민화협은 위탁업체 대표가 사망한 지난해 10월 자체적으로 실태 조사에 나섰다. 당시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물품 반출 승인조차 받지 못했고, 구매했다고 기록된 소금 소재 등을 확인하지 못한 채 지난 4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엄씨가 소금지원 사업을 비롯한 대북 사업의 편의를 봐 달라는 취지로 돈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A씨가 대북 교류 사업에 실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는지 아닌지 등에 대해선 확인 중이다.

경찰은 엄씨에 대해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 지난 12일 법원에서 증거인멸 염려가 인정돼 발부받았다. 또 불법 대북 송금 혐의까지 함께 적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