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북서부서 또 규모 6.4 강진…7·11일 이어 세번째

중앙일보

입력

강진으로 무너진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주의 건물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자원봉사자들이 맨손으로 잔해를 치우고 있다. AP=연합뉴스

강진으로 무너진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주의 건물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자원봉사자들이 맨손으로 잔해를 치우고 있다.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북서부 지역에서 15일(현지시간) 또다시 강진이 발생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6분쯤 북위 34.67도 동경 62.15도 지점인 아프가니스탄 북서부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10㎞다.

이곳은 지난 7일과 11일 각각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한 인구 190만명 도시 헤라트에서 33㎞ 떨어져 있다. 피해 상황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7일 발생한 규모 6.3의 강진과 잇단 여진으로 헤라트주에서는 1000여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인도로 이어지는 국경 지대는 인도판과 유라시아판이 교차하는 지점이라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