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하버드대 '기부 큰손' 뿔났다…이스라엘 규탄에 이사회 사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스라엘의 '해운왕' 이단 오퍼.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의 '해운왕' 이단 오퍼.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의 ‘해운왕’ 이단 오퍼(68)가 미국 하버드대 학생들의 이스라엘 비판 성명에 반발해 이 대학의 이사직을 사임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은 히브리어 매체 더 마커를 인용해 오퍼와 그의 부인 바티아가 최근 하버드대 공공정책대학원 케네디스쿨의 이사직을 그만뒀다고 전했다.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후손이기도 한 부인 바티아는 마커에 “하마스의 이스라엘 학살 문제에서 이스라엘을 비판한 학생 단체를 대하는 하버드대 클로딘 게이 총장의 충격적이고 무딘 반응에 항의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오퍼 부부는 하버드대에 수백만 달러를 기부하기로 돼 있었으나, 이번 사임으로 해당 기부는 철회될 예정이라고 마커는 덧붙였다.

이스라엘 최고 부자로 꼽히는 오퍼는 210척의 벌크선과 컨테이너·원유 선박을 보유한 이스턴 퍼시픽 쉬핑 등을 보유한 해운 재벌이다. 스페인의 프로축구 클럽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지분 32%를 보유하고 있으며, 포르투갈의 FC 파말리카오는 지분 85%를 보유하고 있다. 미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의 억만장자 순위상으로는 세계 121번째 부자로, 현재 그가 보유한 자산 가치는 140억 달러(약 19조원)에 이른다.

앞서 이달 7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한 이후 하버드대 내 34개 학생 단체는 “이번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이스라엘 정부에 있다”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이들은 ‘팔레스타인 상황에 대한 하버드 팔레스타인 연대 단체의 공동 성명’이라는 성명에서 “폭력 사태의 책임은 이스라엘 정권에 있는 만큼, 하버드 커뮤니티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지속적인 학살을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하마스에 의한 이스라엘 민간인 무차별 학살, 납치 문제가 제기된 상황에서 이같은 학생들의 성명은 학교 안팎에서 논란을 빚었다. 하버드대 큰손 후원자이자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 빌 애크먼도 자신의 X(옛 트위터)에 “혹시라도 이스라엘 비난 성명에 참여한 하버드 졸업생은 채용하지 않겠다”고 올렸다.

논란이 되자 하버드대는 지난 9일 “이스라엘과 가자지구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고통과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버드대의 이같은 태도에 “하마스의 침략 행위를 학교가 눈 감았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게이 총장은 자신 명의로 된 두 번째 입장문을 10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게이 총장은 “나는 하마스가 자행한 잔학 행위를 규탄한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으며, 30개 학생 그룹을 비롯한 누구도 하버드대 전체의 리더십을 대변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