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근, 故김용호 조롱 논란 "모든 사이버 래커의 끝…치얼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고(故) 김용호 연예부장과 이근 대위(오른쪽). 사진 각 유튜브 캡처

고(故) 김용호 연예부장과 이근 대위(오른쪽). 사진 각 유튜브 캡처

UDT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이 고(故) 김용호의 사망을 언급하며 조롱하는 듯한 게시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이근은 12일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 게시판에 김씨의 사망 소식이 담긴 기사를 게시하며 “사망 XXXX!”라고 올렸다. 이어 “모든 사이버 래커(Cyber Wrecker)는 이렇게 끝날 것”이라며 “열등감으로 거짓말하다가 결국 XX다”고 덧붙였다. 사이버 래커는 연예, 사회, 문화, 정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온라인상 이슈가 된 각종 사건을 짜깁기해 콘텐트를 만드는 유튜버나 인플루언서를 부르는 멸칭이다.

이씨는 또 김씨의 사망과 관련해 “승리를 위하여. CHEERS(건배 또는 잘 가)”라고 적었다.

이씨와 김씨의 악연은 뿌리 깊다. 2020년 김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서 이씨의 경력이 허위이며 성추행 전과가 있다는 의혹을 폭로했다. 이씨는 김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유튜브에서 김씨에 대한 반감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김씨는 지난해 3월에도 유튜브 방송 ‘가세연’에서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이) 폴란드 호텔에서 조식을 먹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한다. 유튜브 촬영에 전념하고 있더라” 등 확인되지 않은 목격담을 전하며 ‘이 대위 폴란드 호텔 휴식설’에 불을 지폈다.

이에 이씨는 “호텔 휴식설, 사망설 등 소문은 모두 가짜”라며 “전쟁터에서 퍼지는 그런 가짜뉴스는 선전일 뿐이며,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고 경고했다.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 했다” “속으로 생각할 수는 있어도 공개적으로 올리는 건 과하다” 등 비판적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 “김씨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고 싶지 않다” “자업자득이다” 등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