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인 좋다” 일본인 늘고, “일본인 좋다” 한국인은 소폭 줄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최근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호감도는 상승한 반면,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오히려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가 강제징용 해법 발표 등을 통해 관계 개선을 적극적으로 견인해도 일본의 호응이 뒤따르지 않으면 한국인의 대일 호감도가 오르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동아시아연구원(EAI)과 일본 겐론(言論) NPO는 한국인 1008명, 일본인 1000명 등 총 2008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과 이달 중 실시한 ‘한·일 국민 상호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인의 경우 ‘현재 한일 관계가 좋다’는 응답이 지난해 4.9%에서 올해 12.7%로 두 배 이상 뛰었고, ‘나쁘다’는 응답은 지난해 64.6%에서 42%로 줄었다. 일본인 역시 긍정적 평가는 지난해 13.7%에서 올해 29%로 두 배 넘게 늘었고, 부정적 평가는 같은 기간 39.8%에서 21.2%로 줄었다.

반면 서로에 대한 호감도는 엇갈렸다. 일본 응답자의 경우 ‘한국인에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는 답변이 지난해 30.4%에서 올해 37.4%로 올랐고, ‘좋지 않은 인상을 갖고 있다’는 응답은 40.3%에서 32.8%로 떨어졌다.

하지만 한국인 중 ‘일본에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해 30.6%에서 올해 28.9%로 오차범위 내에서 소폭 줄었다. ‘좋지 않은 인상을 갖고 있다’는 응답 또한 52.8%에서 53.3%로 오차범위 내에서 소폭 늘었다.

동아시아연구원은 “일본 여론은 자국 정부 및 한국 정부의 관계 개선 노력을 지지하지만 한국 여론은 자국 및 일본 정부의 관계 개선 노력을 그다지 지지하지 않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가 시작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해 한국인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검증과 무관하게 방류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39.1%로 가장 많았다.

일본인의 경우 “IAEA의 과학적 검증은 신뢰할 수 있으나 일본 정부는 사회적 불신 해소를 위해 추가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응답이 47.2%로 가장 많았다.

한국인은 한·미·일 협력과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해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비교적 강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의 71.6%가 “한·미 동맹의 발전을 위해 한·일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미·일 3각 군사안보협력 강화에 동의하는 비율도 한국인의 60.6%, 일본인의 49.9%에 달했다. 특히 일본인의 긍정 응답 비율은 문항 조사를 시작한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