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배타고 충남 보령 밀입국…용의자 1명, 중국 현지서 검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3일 충남 보령해양경찰서는 보령시 신흑동 해상을 통해 상륙하던 중국인 22명을 검거했다. 사진 해양경찰

지난 3일 충남 보령해양경찰서는 보령시 신흑동 해상을 통해 상륙하던 중국인 22명을 검거했다. 사진 해양경찰

최근 선박을 타고 충남 보령 해상으로 밀입국한 중국인 일당 사건과 관련해 중국 현지에서 용의자 1명이 검거됐다.

10일 해양경찰청은 중국 해양경찰국으로부터 보령 해상 밀입국 사건 관련 용의자 1명을 붙잡았다는 수사 정보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해경국은 지난 6일 용의자 1명을 현지에서 검거했으며 밀입국에 쓰인 선박과 다른 공범을 추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국내에서 검거된 밀입국자들의 진술과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증거 등을 토대로 조력자 여부를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밀입국 사건과 관련된 용의자로만 확인됐을 뿐 구체적인 신원이나 혐의 내용은 전달받지 못했다"며 "밀입국 준비 과정에 관여했을 가능성도 있으며 신병 처리는 중국 해경국에서 맡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3일 오전 1시 53분경 충남 보령시 대천항 남서방 3.7㎞ 해상에서는 선박을 타고 밀입국하려 한 중국인 22명이 해경에 붙잡혀 구속됐다.

이들이 타고 온 선박은 해경의 추적을 피해 곧바로 달아났으며, 당시 배에는 2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