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별이 쏟아지는 해변으로 가요'…키보이스 세컨기타 박명수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키보이스 故 박명수씨. 사진 김홍탁=연합뉴스

키보이스 故 박명수씨. 사진 김홍탁=연합뉴스

'별이 쏟아지는 해변으로 가요 (해변으로 가요) / 젊음이 넘치는 해변으로 가요 (해변으로 가요)'

재일동포 이철이 작사·작곡해 그룹사운드 키보이스의 한국어 번안곡으로 크게 히트한 1970년대 인기곡 '해변으로 가요'. 이를 부른 박명수가 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세상을 떠났다.

6일 키보이스 원년 멤버인 김홍탁과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등에 따르면 그는 8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42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0년대 중반 김선·이진 등과 함께 4인조 그룹 '바보스'(Babos)를 결성하며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1969년 옥성빈, 장영, 조영조, 오정소 등과 키보이스 2기를 결성했다. 고인은 팀에서 세컨기타(리듬기타)를 맡았다.

키보이스는 1970년대 초 '해변으로 가요', '바닷가의 추억' 등 히트곡을 배출하며 전성기를 구가했다.

고인은 1970년대 후반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과 라스베이거스 등지에 머물렀다. 이후 틈틈이 한국을 찾아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고인은 약 4년 전 전립선암 수술을 받고 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