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찰, 검단아파트 주차장 붕괴 수사…LH 본사·시공사 GS건설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지난 4월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 지하주차장 지붕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지난 4월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 지하주차장 지붕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경찰이 지난 4월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 지하 주차장 붕괴 사고와 관련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와 시공사 등지를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남 진주에 있는 LH 본사와 시공사인 GS건설 등 모두 8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LH 인천본부 검단 사업소를 비롯해 건축설계사무소·감리사무소·하도급 설계업체·구조설계사무소 등도 포함됐다.

경찰 수사관들은 이날 오전부터 LH 본사 내 주택구조견적단 사무실에서 검단 AA13-2블록 아파트의 시공 자료 등을 확보했다. 또 시공사 현장소장과 설계사무소 대표 등 5명의 휴대전화도 압수했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LH와 GS건설뿐만 아니라 건축설계사무소 관계자 등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조사 과정에서 설계 오류, 시공 누락, 부실 감리 등 부실 공사 의혹을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 LH가 발주한 검단 AA13-2블록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지하 주차장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 지하 주차장의 하중을 견디는 데 필요한 철근이 기둥 32개 중 19개(60%)에서 빠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정부가 LH 발주 아파트를 전수 조사한 결과 다른 단지의 지하 주차장이나 아파트 벽체에서도 일부 철근이 누락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설계뿐만 아니라 시공과 감리 등 검단 아파트의 건설 과정을 전반적으로 들여다보면서 건축법 위반 등 부실 공사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