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천 은행나무숲, 단풍철에만 문 여는 비경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1면

10월 한 달간 무료로 개방하는 홍천 은행나무숲. 사진은 2018년 모습. 최승표 기자

10월 한 달간 무료로 개방하는 홍천 은행나무숲. 사진은 2018년 모습. 최승표 기자

가을이 짧아지면 가을 정취를 누리려는 경쟁도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해서 단풍도 한정판, 예약 입장이 대세다. 그윽한 가을 정취를 품은 단풍 명소 중에서 단풍 절정기에만 한정해 문을 여는 곳 그리고 예약자만 드나들 수 있는 숲을 추렸다. 마침 설악산(1708m) 첫 단풍도 9월 30일 시작됐다.

1년 중 단풍철에만 살며시 문을 여는 비밀의 가을 명소가 몇 곳 있다. 이른바 ‘홍천 은행나무숲’이 대표적이다. 강원도 홍천군 내면 광원리에 자리한 4만여㎡(약 1만2000평) 규모의 숲으로, 은행나무만 2000그루가 넘는다. 주민 유기춘(80)씨가 1985년부터 가꿔온 사유지인데, 가을 나들이객을 위해 매년 10월 한 달간 숲을 열어둔다. 집채만 한 은행나무가 3~4m 간격을 두고 도열해 있는 그림 같은 풍경 덕에 가을마다 전국에서 인파가 몰려든다. 입장료는 없다. 아침 해가 들고, 그나마 인적이 드문 오전 9~11시가 인생 사진을 담아가기 좋은 시간이다. 은행나무숲 주인 유기춘씨는 “여름 열기가 늦게 빠져 이달 15~20일은 돼야 단풍이 절정을 맞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반달곰이 있는 수목원으로 유명한 세종시 베어트리파크 안에도 비밀의 숲길이 있다. ‘단풍 낙엽 산책 길’이란 오솔길인데, 가을 축제 기간(10월 21일~11월 5일)에 한정해 길을 연다. 20여 분을 걷는 짧은 산책 코스지만 은행나무와 느티나무가 울창해 쉬어가기 좋다.

천리포수목원엔 ‘비밀의 정원’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의 종합원과 목련원 풍경. [사진 천리포수목원]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의 종합원과 목련원 풍경. [사진 천리포수목원]

충남 태안반도 천리포 해안에 들어앉은 천리포수목원에서는 13일부터 29일(목~일요일)까지 ‘가드너와 함께 걷는 비밀의 정원’을 진행한다. 연구 목적으로 출입을 막아 온 종합원과 침염수원 일대를 하루 20명의 예약자에 한해 공개한다. 종합원은 16만5000㎡(약 5만 평) 규모로 수목원에서 가장 넓고, 수종이 다양한 구역이다. 전문 가드너와 2시간여 비밀의 정원을 누비며 숲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지리산 칠선계곡 등 예약 필수

예약제로 운영하는 지리산 칠선계곡. [사진 국립공원공단]

예약제로 운영하는 지리산 칠선계곡. [사진 국립공원공단]

가을철 예약이 필수인 국립공원 탐방로도 있다. 탐방객 증가로 인한 환경 훼손을 막기 위해 33개 국립공원 탐방로가 예약제를 시행하고 있다. 국립공원마다 운영기간과 출입 가능 인원이 달라 미리 확인해야 한다. 이를테면 지리산의 마지막 원시림으로 통하는 칠선계곡(9.7㎞) 코스는 10월 31일까지 하루 단 60명에게만 출입을 허용한다. 그나마도 주 3회(금~일요일)만 빗장을 푼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리산의 단풍 절정 시기는 10월 31일이다.

설악산에서 가장 단풍이 고운 숲길로 이름난 흘림골(3.1㎞)도 마찬가지다. 출입 정원은 하루 5000명으로 비교적 넉넉한 편이다. 설악산은 10월 23일께 단풍 절정이 예상된다. 북한산 우이령길(4.5㎞)도 예약을 통해 하루 1190명만 드나들 수 있다. 우이령길은 북한산에서도 가장 생태계가 잘 보존된 구간으로 알려져 있다. 1968년 무장 공비 침투 사건 이후 40년간 군사지역으로 묶여 있었는데 2009년부터 제한적으로 일반인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

화담숲은 10월 중하순부터 11월 초가 단풍 절정이다. [사진 곤지암 리조트]

화담숲은 10월 중하순부터 11월 초가 단풍 절정이다. [사진 곤지암 리조트]

경기도 곤지암리조트의 화담숲도 100% 예약제로 운영하는 단풍 명소다. 오전 9시부터 15~20분 간격으로 450명씩 입장을 허용한다. 하루 최대 1만 명까지 들 수 있는데, 단풍 절정이 예상되는 10월 중순에서 11월 초순까지는 이미 절반 이상 예약이 찬 상태다. 화담숲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가깝고, 코스가 쉽다는 장점까지 더해져 단풍 시즌 많은 인원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