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불암 스타트 마약 ‘NO EXIT 캠페인’ 조좌진 디와이피엔에프 동참…“마약은 지옥”

중앙일보

입력

강남 학원가 마약 음료 사건 등 마약범죄가 사회적 이슈다. 이에 경찰청은 지난 4월 26일부터 마약퇴치운동본부와 합동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노 엑시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마약을 ‘공동체를 파괴하는 테러와 같은 범죄’로 규정하고, 마약 근절을 위한 적극 대응과 국민의 의지 확산을 위해 이번 캠페인을 추진했다.

캠페인은 ‘출구 없는 미로(NO EXIT)’ ‘마약 절대 시작하지 마세요’라는 글로 형상화한 이미지와 함께 인증사진을 촬영, 다음 주자 2명 지목과 함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개인 또는 기관 SNS 계정에 게시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분체이송시스템 글로벌 TOP3 기업, 디와이피엔에프㈜ 조좌진 회장도 지난 4일 강성묵 하나증권 대표이사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했다. 조 회장은 이날 “마약은 중독성이 강해 빠져나오기 힘든 개미지옥과 같다”며 “개인은 물론 가족까지 지옥의 삶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약과 범죄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문화 조성을 위해 디와이피엔에프의 모든 임직원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디와이피엔에프 조좌진 회장(가운데)이 지난 4일 임직원들과 함께 마약예방 ‘노 엑시트(NO EXIT)’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디와이피엔에프

디와이피엔에프 조좌진 회장(가운데)이 지난 4일 임직원들과 함께 마약예방 ‘노 엑시트(NO EXIT)’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디와이피엔에프

조 회장은 다음 주자로 서창록 고려대학교 교수와 황인환 코위버㈜ 회장을 추천했다.

캠페인 동참을 위한 이미지는 경찰청 공식 홈페이지나 블로그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지목을 받지 않았더라도 누구나 자발적으로 인증사진을 찍고 후속 주자를 지명해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다.

한편 첫 주자는 원로배우 최불암 씨였다. ‘노 엑시트 캠페인’은 연말까지 250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