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로봇 슈트 활용 신체적 한계돌파 검증 성공

중앙일보

입력

(왼쪽부터) 이기욱 교수, 문준영 박사과정생(공동1저자), 남기문 석사

(왼쪽부터) 이기욱 교수, 문준영 박사과정생(공동1저자), 남기문 석사

중앙대학교 연구진이 로봇 슈트를 활용해 인간의 신체적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점을 검증하는 데 성공했다.

중앙대는 기계공학부 이기욱 교수 연구팀이 고속 주행을 보조하는 로봇 슈트를 활용해 200미터 전력 질주를 실험한 결과 최대 3.4초의 기록단축이 나타났다며, 인간의 신체적 한계를 돌파하는 최초의 사례를 만들게 됐다고 4일 밝혔다.

이 교수팀이 이번 실험에 활용한 로봇 슈트는 ‘100m를 7초에 주파하는 착용형 로봇 슈트’를 개발하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한 것이다. 이 교수팀은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로부터 5년간 총 250억원을 지원받아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100m 전 국가대표 선수인 오경수 선수팀과 협력해 로봇의 도움을 받아 100m 세계기록인 우사인 볼트의 9.58초를 돌파하기 위한 후속 연구도 진행 중이다.

기존에 개발된 웨어러블 형태의 로봇 슈트들은 보행·주행 과정에서 착용자의 에너지 효율을 증가시키는 데 초점을 맞춰왔다. 이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로봇 슈트는 인간의 신체적 능력 향상과 이를 통한 한계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어 기존 로봇 슈트들과 궤를 달리한다. 이 교수팀이 자체 개발한 고성능 엑츄에이터를 활용해 고속 주행을 보조하는 데 탁월한 성능을 자랑한다.

연구팀은 신체적 한계돌파의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일반인 피험자 9명을 대상으로 200m 전력 질주 야외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로봇 슈트 착용 시 기록이 3.4초까지 단축된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날 실험에 임한 피험자들은 평균 1초 가량 기록을 단축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성과에 대해서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간이 로봇과 함께 신체 능력의 한계를 돌파한 첫 번째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검증한 핵심기술은 이기욱 교수의 교원창업기업 ㈜휴로틱스로 기술 이전됐다. 휴로틱스는 이번 신기술을 기반으로 재활·스포츠 영역에서의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자세한 연구 내용은 2022년 피인용도(IF, Impact Factor) 25를 기록한 로봇 분야 세계 최고의 국제 저명 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Science Robotics)’에 게재된 논문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기욱 교수 연구실 소속 기계공학과 문준영 박사과정생과 남기문 석사가 논문 공동 제1저자에 이름을 올렸다. 이 교수는 선행연구의 성과들을 통해 2017년 사이언스 로보틱스, 그리고 2019년 사이언스지의 표지를 장식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