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2인자 여목사 "메시아는 예수님뿐…정명석 성범죄 인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기독교복음선교회(JMS) 2인자로 알려진 정조은(본명 김지선)씨가 담당하는 경기 분당 소재 교회. 연합뉴스

기독교복음선교회(JMS) 2인자로 알려진 정조은(본명 김지선)씨가 담당하는 경기 분당 소재 교회. 연합뉴스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씨의 여신도 성폭행 범죄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2인자' 여목사 김지선(44)씨가 "(정명석 출소 이후인) 2018년 말부터 계속해 성도들이 성범죄 피해를 봤다는 얘기들을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김씨는 26일 대전지법 형사12부(부장 나상훈) 심리로 열린 준유사강간 혐의 사건 10차 공판에서 피고인 신문을 통해 "처음엔 한국인 여신도의 신체 핵심 부위를 만졌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다른 외국인 여성 신도들이 피해를 봤다는 이야기도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성도들의 말이 거짓말이라 생각하지 않고 믿는다"면서도 범행을 묵인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명석) 본인한테 물어봤더니 아니라고 했고, 20년 동안 계속 메시아로 믿고 따랐던 저도 혼란스러웠다"며 범행에 가담하거나 방조한 사실이 없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 사건 피해자인 메이플·에이미에 대한 정씨의 범행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이) 워낙 거짓말을 많이 해서 감정적으로 좋지는 않지만, (피해를 봤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우리 단체가 사과하길 원했고, 그래서 나도 선교회에서 배척당했다"고 항변했다.

검사가 '지난번 정씨를 메시아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을 때 증언을 거부하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예수님만이 메시아라는 말로 대체하겠다"고 말했다.

정씨의 '후계자'로 알려진 김씨는 2018년 3∼4월쯤 홍콩 국적 여신도 메이플(29)에게 잠옷을 건네주며 '여기서 주님을 지키며 잠을 자라'고 지시, 정씨의 준유사강간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정씨는 2018년 2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23차례에 걸쳐 메이플을 성폭행하거나 추행하고, 호주 국적 여신도 에이미(30)와 한국인 여신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