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조응천 "檢아가리에 못 내준다? 이 대표가 가결 촉구 말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과 관련해 “(이 대표가) 요청컨대 가결 시켜주라고 말씀을 해주는 것이 제일 낫다”고 밝혔다.

비명(비이재명)계인 조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금까지 말씀을 안 하시는 게 조금 불안하긴 한데 그래도 당을 위해서는 해주시지 않을까 싶은 희망을 가져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체포동의안 가부결 당론 논의 가능성에 대해선 “국회법에 따라 자유의사로 양심에 따라 표결하는 수밖에 없다”며 “당론으로 정했다가는 큰일 난다”고 우려했다.

조 의원은 박범계 의원의 ‘검찰 아가리’ 발언에 “아주 오글거리고 듣기 굉장히 불편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앞서 지난 12일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를 검찰의 아가리(입의 비속어)에 내줄 수 없다”며 사실상 체포안 부결을 주장했다.

이에 조 의원은 “(박 의원이) 비공개 회의도 아니고 공개회의에서 기자들이 다 있는 데서 카메라가 돌아가는데 저런 이야기를 하는 이유가 뭘까”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의 단식으로 당내 화합이 이뤄졌다는 데 동의하냐’는 진행자의 질문엔 “옹호하고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키자는 얘기는 드러내놓고 세게 얘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다만 당이 단합됐다는 일부의 평가에 대해선 “많은 분이 침묵하고 있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조 의원은 “이 대표가 단식하고 있지만 지금 민주당과 민주주의, 우리나라를 위해 무엇이 옳은 길인지 반대되거나 결이 다른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다”며 “그렇지만(이 대표가) 처지가 지금 공공하지 않나. 공공한 사람을 앞에 두고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게 비정하고 야박한 상황이라 그 얘기를 꺼내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고 있는 것이다. 못하는 것이고 안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의 이 대표 구속영장 청구 시점에 대해선 “10월엔 본회의가 없다. 그러니까 추석 전에 본회의 표결을 목표로 (검찰이) 더 서두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 의원은 15일째 단식 중인 이재명 대표에 대해 “지금이라도 중단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당내에서 많은 분이 제발 건강을 생각하셔서라도 하면서 (이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아침 10시에 의총에서 (단식 중단 요청) 얘기가 또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의총에서 이 대표의 단식 얘기가) 나오면, 잘못하다가 돌이킬 수 없게 건강을 잃을 수 있겠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이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강제로 (단식을) 못 하게 하는 수밖에 없지 않겠나”며 “의료진이 지금 불가역적인 손상이 오는 단계라는 얘기까지 하는데, 그 얘기를 듣고 그냥 있는 게 맞는가 싶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