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차림으로 밤바다 뛰어들었다…생명 구한 'SSU 출신' 해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울산해경 소속 박철수 경사가 10일 새벽 50대 여성을 구조하는 모습. 사진 울산해경

울산해경 소속 박철수 경사가 10일 새벽 50대 여성을 구조하는 모습. 사진 울산해경

울산의 한 파출소 소속 해경이 구조대원용 수트 등 장비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밤바다에 뛰어든 뒤 수백m를 헤엄쳐 50대 여성을 구했다. 주인공은 울산해경 기장해양파출소 구조대원 박철수(37) 경사다.

새벽 들어온 다급한 신고 

10일 자정을 막 넘긴 0시 30분쯤 기장해양파출소에 다급한 신고가 들어왔다. 부산 기장군 기장읍 연화리 오랑대 앞바다에 50대 여성이 빠져 허우적거린다는 내용이었다. 사고원인은 실족으로 알려졌다. 연화리는 행정구역상 부산이나 울산해경 관할이다. 박 경사는 차를 타고 곧바로 현장에 출동했다. 울산해경도 구조정을 급파했다.

울산해경 박철수 경사. 구조대원 유니폼을 입은 모습. 사진 본인

울산해경 박철수 경사. 구조대원 유니폼을 입은 모습. 사진 본인

박 경사는 중앙일보와 전화 통화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현장에 도착하니 (50대 여성이) 조류에 밀려 점점 바다로 떠밀려 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오랑대 앞바다 수심이 낮아 해경 구조정의 접근이 어려웠다.

반소매, 속옷 차림으로 바닷속 뛰어들어 

이에 박 경사는 바다 근처 갯바위까지 100여m를 달려갔다. 그리곤 신발과 근무복 상·하의를 벗어 던졌다. 구조에 방해될 수 있단 판단에서다. 그는 반소매 속옷 차림에 구조용 튜브(레스큐 튜브)만 허리 춤에 매단 채 그대로 바다로 뛰어들었다. 이후 박 경사는 200m 이상을 헤엄쳐 여성에게 접근해 구조용 튜브를 감싼 뒤 여성을 끌고 다시 200m를 헤엄쳐 갯바위 쪽으로 나왔다.

해경 구조정이 서치 라이트로 칠흑 같은 밤바다를 비춰주고 있었지만, 시야 확보가 제대로 안 되는 밤바다 수영은 위험 그 자체다. 갯바위로 나온 박 경사는 근육 경련 증세를 보였다. 다리와 팔 일부가 찢겼다. 50대 여성과 박 경사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울산해경 박철수 경사. 사진 본인

울산해경 박철수 경사. 사진 본인

박 경사는 “상황이 워낙 급박해 별도의 구조대원용 수트 등 장비를 갖춰 입을 시간이 없었다”며 “해경 구조대원으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똑같은 상황이 또 생겨도 바다에 뛰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SSU 출신...과거 화재 선박에서도 구조활동

박 경사는 해난구조전대(SSU) 출신이다. SSU는 ‘살아만 있어 다오, 우리가 간다’라는 구호를 가진 해군 특수부대다. 각종 해양 재난·사고에서 구조 및 선체 인양 작전 임무를 맡는데, 이들은 마스크(잠수사가 착용하는 눈과 코를 덮는 고글) 안에 바닷물을 채우고 종일 생활하는 훈련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2019년 9월 울산 염포부두에 정박 중 폭발 사고가 난 선박에 뛰어 올라가 불을 끄는 등 구조활동을 벌여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