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이화여대·한국공대와 창업 아카데미 개최

중앙일보

입력

창업 부트캠프에 모인 12개 혁신창업실험실 관계자들

창업 부트캠프에 모인 12개 혁신창업실험실 관계자들

중앙대학교가 이화여자대학교·한국공학대학교와 함께 성공적인 실험실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첫발을 뗐다.

중앙대는 최근 PULSE(Proactive University’s Labs to Start-Up & Entrepreneur) 컨소시엄이 주관하는 ‘혁신창업실험실 대상 창업 아카데미(부트캠프)’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PULSE 컨소시엄은 중앙대와 이화여대·한국공대가 함께 구축한 연합체다. 중앙대를 비롯한 3개 대학은 PULSE 컨소시엄을 꾸려 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연합형)’을 공동 수행하고 있다.

부트캠프에는 실험실창업의 선두주자로 선정된 중앙대 시각 및 지능 시스템 연구실을 비롯한 12개 혁신창업실험실의 예비 창업 대표와 연구원, 사업단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부트캠프 시작에 앞서 교육부·과기정통부는 현판 수여식과 발대식을 통해 12개 혁신창업실험실의 본격적인 출발을 선포했다.

이번 부트캠프는 대학이 보유한 신기술을 바탕으로 창업에 나서는 실험실창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회계·세무·노무 전문가를 초청해 강의와 컨설팅을 진행함으로써 예비 창업 대표들이 당면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기술창업·교원창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시각 및 지능 시스템 연구실의 예비 창업 대표인 백준기 중앙대 교학부총장은 “이번 혁신창업실험실 지원을 통해 교수님들과 대학원생들이 창업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PULSE 컨소시엄은 물론 중앙대에서도 다양한 창업교육과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업 수행을 주관하는 고중혁 중앙대 산학협력단장 겸 창업지원단장은 “이번 사업에 선정된 실험실들의 창업교육과 지원을 위해 PULSE 컨소시엄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며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컨설팅, 해외시장 조사 프로그램 등을 통해 성공적인 창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