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돌아온 조코비치는 무자비했다...알카라스와 우승 2파전

중앙일보

입력

2년 만의 US오픈 복귀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는 조코비치. AFP=연합뉴스

2년 만의 US오픈 복귀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는 조코비치. AFP=연합뉴스

"파괴력 넘치는 스타트."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홈페이지는 29일(한국시간) 2년 만의 US오픈 복귀전에서 노박 조코비치(36·세계랭킹 2위·세르비아)가 선보인 압도적 실력을 이렇게 표현했다. 2번 시드 조코비치는 이날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국립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알렉상드르 뮬러(26·세계 84위·프랑스)를 1시간35분 만에 3-0(6-0 6-2 6-3)으로 완파했다. 조코비치는 단 한 차례 위기도 없었다.

마치 연습 경기를 하듯 여유로운 움직임이었다. 뮬러는 사력을 다해 맞섰지만, 조코비치의 기량에 한참 못 미쳤다. 경기장을 찾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도 그의 플레이에 감탄했다. 로이터는 "US오픈에 돌아온 조코비치는 무자비했다"고 전했다.

조코비치 경기를 관중석에 지켜본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왼쪽)과 부인 미셸 오바마. AFP=연합뉴스

조코비치 경기를 관중석에 지켜본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왼쪽)과 부인 미셸 오바마. AF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31일 베르나베 사파타 미라예스(26·세계 76위·스페인)와 3회전 진출을 다툰다. 메이저 대회 통산 23회 우승으로 이 부문 역대 최다 기록을 그는 이번에 신기록을 세워 'GOAT(Greatest of All Time·역사상 최고의 선수)'의 입지 굳히기에 도전한다. 조코비치는 US오픈에서 총 3회(2011, 15, 18년) 정상에 올랐다. US오픈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다.

조코비치가 US오픈 코트를 밟은 건 2년 만이다. 그는 코로나 백신을 맞지 않았는데, 미국 방역 당국이 백신 미접종 외국인의 입국을 불허하면서 2022 US오픈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러다 미국 방역 당국이 지난 5월 코로나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외국인도 입국할 수 있도록 방역 방침을 완화하면서 올해 대회 나서게 됐다. 이날 경기는 앞서 열린 경기와 행사가 늦어지면서 현지시간으로 자정 가까이 돼 시작해 이튿날 새벽에 끝났다. 조코비치는 "경기 시간은 중요하지 않았다. 오래전부터 다시 이 코트를 밟을 생각에 설렜다"면서 "오늘 경기력을 통해 내 마음속 즐거운 감정이 잘 드러났을 것이다. 무결점 경기라고 할 만하다"고 말했다.

조코비치와 우승 경쟁을 벌일 알카라스. AP=연합뉴스

조코비치와 우승 경쟁을 벌일 알카라스. A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지난해 자신의 빈자리를 차고 들어온 '신성' 카를로스 알카라스(23·세계 1위·스페인)와 2파전을 벌일 전망이다. 알카라스는 30일 도미니크 쾨퍼(세계 78위·독일)와 1회전 맞대결을 벌인다. 알카라스는 2022 US오픈에서 19세의 나이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때부터 무서운 상승세를 탄 알카라스는 지난 5월 프랑스오픈에서 4강에 올랐고, 지난달 윔블던에선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까지 차지했다. 특히 윔블던 결승에서 5연패를 노리던 조코비치를 꺾어 차세대 '테니스 황제'로 떠올랐다. 반면 조코비치는 이 패배로 '하락세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조코비치는 최근 '윔블던 쇼크'에서 벗어났다. 지난 21일 신시내티 오픈 결승에서 3시간49분 혈투 끝에 알카라스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윔블던 패배를 설욕했다. 맞대결 전적도 2승2패로 균형을 맞췄다. 이번 대회 톱 시드 알카라스와 조코비치는 결승에서 맞붙는 대진이다. 조코비치는 "지금은 대회 초반이다. 현재 (좋은) 경기력을 마지막까지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세계 104위)는 같은 날 크리스토퍼 유뱅크스(세계 30위·미국)에게 1-3(3-6 4-6 6-0 4-6)으로 패해 1회전에서 탈락했다. 이 경기는 권순우가 6개월 만에 치른 부상 복귀전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