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노인 쓰러져 비명…9호선 급행 '퇴근길 탈출'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지하철 9호선 동작역.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9호선 동작역. 연합뉴스

24일 퇴근 시간대 서울지하철 9호선 열차에서 칼부림이 발생했다고 오인한 승객들이 대피하고 112에 신고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서울시 메트로 9호선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50분쯤 중앙보훈병원역 방향으로 달리던 9호선 급행열차 안에서 70대 외국인 남성 A씨가 쓰러졌다.

A씨 가족이 소리를 지르자 이에 놀란 승객들이 범죄가 발생했다고 오인하고 동작역에 정차한 열차에서 앞다퉈 하차했다.

일부 승객은 "칼부림이 났다"며 112에 신고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열차는 5분가량 지연됐다가 정상 운행했다.

소방당국은 A씨를 동작역에서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