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신분증 보여달란 말에 "칼 보여주면?"…편의점서 흉기 든 10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6일 경기도 광주시 한 편의점에서 술을 사려던 미성년자가 신분증 제시를 요구받자 흉기를 꺼내 점주를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JTBC 캡처

지난달 26일 경기도 광주시 한 편의점에서 술을 사려던 미성년자가 신분증 제시를 요구받자 흉기를 꺼내 점주를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JTBC 캡처

편의점에서 술을 사려던 18세 미성년자가 신분증을 요구받자 흉기를 꺼내 점주를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A(18)군을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군은 지난달 26일 경기도 광주시 한 편의점에서 술을 사려다 편의점 주인 B씨가 신분증 확인을 요구하자 흉기를 꺼내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군이 맥주캔을 꺼내 계산대로 가져오자 B씨는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요구했고, A군은 이에 대꾸하지 않고 그대로 술을 들고 나가려고 했다.

이에 당황한 B씨가 “지금 뭐 하는 거냐, 가져오라”고 하자 A군은 갑자기 허리춤에 차고 있던 흉기를 꺼내 들고 “칼 보여주면 어떻게 할 건데요?”라고 응수했다고 JTBC는 전했다.

“이상한 행동을 하면 신고를 할 거고 얌전히 나가면 신고 안 할 것”이라는 B씨 말을 듣고 A군이 그대로 가게 밖으로 나가면서 다행히 다친 사람은 나오지 않았다.

조사 결과 A군은 다른 편의점에서도 술을 사려 했다가 실패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군을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여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