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계곡물이 갑자기…" 급류 휩쓸린 초등생 형제 구한 고교생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광주 숭덕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어진(왼쪽)·이세준 군. 사진 장성경찰서

광주 숭덕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어진(왼쪽)·이세준 군. 사진 장성경찰서

계곡에서 놀다 급류에 휩쓸린 초등학생 형제를 구한 고교생들이 경찰로부터 표창을 받는다.

16일 전남 장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지난 15일 오후 4시 42분쯤 장성군 북하면 남창계곡에서 벌어졌다.

당시 피서객의 물놀이를 위해 계곡물을 가둔 수문이 갑자기 열리면서 각각 9살과 8살인 초등생 형제가 강한 물살에 휩쓸렸다.

이때 주변에서 물놀이하던 광주 숭덕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김어진·이세준 군이 돌발상황처럼 벌어진 사고 장면을 목격했다.

김군과 이군은 초등생 형제를 물 밖으로 건져냈다. 이후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학교에서 배운 기억을 더듬어 심폐소생술을 했다.

초등생 형제 중 동생은 의식을 잃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김군 등의 발 빠른 대처 덕분에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이다.

사고 경위를 파악한 경찰은 두 학생들에게 표창장을 주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