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공감TV·더탐사 5명, 후원자에 300만원 정장 받았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와 ‘더탐사’ 소속 기자들이 후원자에게 고가의 맞춤 정장 등을 받아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열린공감TV는 이른바 ‘호텔 접대부 쥴리’ 의혹을, 더탐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하고 집중적으로 다뤄온 채널이다.

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청탁금지법 위반(김영란법) 혐의로 열린공감TV와 더탐사 소속 기자와 운영진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해 지난 8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에게 고가의 양복 등을 선물한 후원자 A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승려인 A씨는 지난해 4월께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고급 맞춤 정장 가게에 1500만원을 맡긴 뒤 두 채널 소속 기자와 운영자 5명에게 양복 등을 선물했다.

이들이 받은 양복은 에르메네질도 제냐 원단으로 만든 한 벌당 300만원 하는 고가다. 현행 청탁금지법은 1회 100만원 또는 매 회계연도 합산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수수하면 형사처벌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들이 A씨에게 고가의 양복을 선물받은 사실은 지난해 6월 내부 갈등 과정에서 불거졌고, 한 시민의 신고로 국가권익위원회를 거쳐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양복을 선물받은 건 맞지만 돌려주려고 했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7일에도 특경법상 배임 혐의로 최영민 더탐사 공동대표, 박대용 더탐사 사외이사 등을 검찰에 송치했다.

열린공감TV 지분 51%(나머지 49%는 최 대표 지분)를 소유한 정천수 전 대표를 축출하기 위해 저가에 제3자 신주를 발행한 혐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