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난해 여름 '월 1000kWh' 전기 쓴 슈퍼유저…3만가구 넘었다

중앙일보

입력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 수요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전력 서울지역본부에 설치된 전력 수급 현황 전광판에 현재 전력 사용량과 금일 예상 최대 전력수요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 수요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전력 서울지역본부에 설치된 전력 수급 현황 전광판에 현재 전력 사용량과 금일 예상 최대 전력수요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여름, 한달간 1000kWh(킬로와트시)를 넘는 전기를 사용한 '슈퍼 유저'가 3만4000여 가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슈퍼 유저'의 기준이 되는 1000kWh는 평균 4인 가구 사용량의 두 배 이상에 해당한다.

13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지난해 8월 한 달간 1000kWh를 초과하는 전기를 사용해 '슈퍼 유저' 요금이 적용된 주택용 전기 고객은 3만4834 가구였다.

지역별로는 인구가 많은 경기와 서울이 각각 9335 가구, 8696 가구로 1·2위에 올랐다. 이어 제주(3214 가구), 경남(1838 가구), 부산(1455 가구), 인천(1436 가구)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이후 전기요금은 40% 가까이 올랐다. 만일 올여름에도 한 달에 1000kWh를 넘는 전기를 썼다면 월 30만원 이상의 전기요금을 부담해야 한다.

현행 가정용 여름철 전기요금은 '300kWh 이하'(kWh당 120원·이하 주택용 저압 기준), '301∼450kWh'(214.6원), '450kWh 초과'(307.3원)의 3단계 누진제로 결정된다.

한전은 전기를 특히 많이 쓰는 고객의 절전을 유도하는 차원에서 여름철(7∼8월)과 겨울철(12∼2월) 가정용 전기 고객을 대상으로 '슈퍼 유저' 요금을 따로 적용한다.

'슈퍼 유저' 요금제가 적용되면 1000kWh 초과 시 kWh당 736.2원의 최고 요율이 적용된다. 이 기간 누진제가 사실상 4단계로 적용되는 것이다. 최고 요율(736.2원)은 최저 요율(120원)의 6배에 달한다.

이달 '슈퍼 유저' 요금 적용이 막 시작되는 1001kWh 전기를 쓴다면 기본요금(7300원), 전력량 요금(23만7941원), 기후환경요금(9009원), 연료비조정액(5005원), 부가가치세(2만5926원), 전력산업기금(9590원)을 더해 총 29만4770원(10원 미만 절사)의 전기요금을 내야 한다.

최고 요율 적용에 따라 전기 사용량이 조금만 더 많아져도 전기요금은 가파른 기울기로 올라간다.

8월 전기 사용량이 1300kWh, 1600kWh, 1900kWh인 세대는 각각 54만9810원, 80만5690원, 106만1590원의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