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갑자기 쓰러진 24세 해금 연주자, 3명에 생명 나누고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명의 생명을 살리고 2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난 해금 연주자 이지현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3명의 생명을 살리고 2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난 해금 연주자 이지현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갑작스럽게 뇌사 상태에 빠진 20대 해금 연주자가 3명에게 생명을 나누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뇌사 상태였던 이지현씨가 지난달 30일 건양대병원에서 3명에게 간과 좌우 신장을 기증한 후 24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고 10일 밝혔다.

고인은 지난달 5일 일을 마치고 잠자리를 준비하다가 갑자기 쓰러졌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이씨의 부모는 모두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로, 딸이 마지막 길에 숭고한 일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해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딸의 몸 일부가 살아있다는 게 가족에게도 위안이 될 것 같았다고 한다.

유족에 따르면 대전에서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고인은 생전 밝은 성격에 애교도 많았다. 목원대 한국음악과를 졸업한 후 중앙대 예술대학원에서 예술경영학과 석사과정을 밟으며 해금 연주자로 활동했다.

고인은 고등학교 시절 드라마 '추노'에 나온 해금 연주를 듣고 국악에 관심을 가졌다.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 해금 연주지만 2~3배 더 노력해 관련 학과에 진학했고, 국악과 해금을 널리 알리겠다는 꿈을 꿨다.

이씨의 언니 은지씨는 "지현아, 너와 함께한 추억을 평생 가지고 살아가겠다"며 "다음 생애에도 가족으로 오래오래 함께 지내자"는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