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특검, 트럼프 트위터 계정에 수색영장…의회 폭동 사건 관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일 워싱턴DC 연방지법에서 기소인부 절차를 마친 후 레이건국립공항 앞에서 취재진에게 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일 워싱턴DC 연방지법에서 기소인부 절차를 마친 후 레이건국립공항 앞에서 취재진에게 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수사하고 있는 특검이 지난 1월 트럼프 대통령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은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영국 BBC는 9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이끄는 잭 스미스 특검이 지난 1월 트럼프의 엑스 계정에 대해 데이터 및 기록을 요청하는 비밀 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당시 트위터는 압수수색 사실을 당사자에게 통보하지 말라는 법원의 비공개 명령에 이의를 제기하며 압수수색을 거부했다.

결국 지난 2월 영장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 자료를 제출했지만, 법원이 명령한 기간을 사흘 넘겨 법정모욕죄로 35만 달러(약 4억 600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트위터는 벌금 부과에 불복하며 항소했지만 미국 항소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압수수색 영장의 존재와 이를 둘러싼 법적 다툼은 지난 12일 공개된 법원 결정문을 계기로 드러났다.

다만 법원 결정문에는 스미스 특검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과 관련해 정확히 무엇을 요구했는지는 적시돼있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지난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이 승리하자 2021년 1월 6일 의회 의사당 건물에 난입해 폭동을 일으켰다. 이 사고로 경찰관을 포함해 5명이 숨졌다.

사태 후 이틀 만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은 영구 정지 제재를 받았다.

미국 의회의 1·6 의사당 난입 사태 특별위원회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트위터에 “6일 오전 10시 백악관에서 연설을 할 것”이라며 “많은 인파가 예상되므로 일찍 도착해달라. 이후 국회의사당으로 행진하자. 도둑질을 멈추라”라는 내용의 글을 작성했다는 사실을 지난해 파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글을 트위터에 올리지는 않았으나 시위대 핵심 관계자들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정 정지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루스 소셜’이라는 자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만들고 이를 통해 정치 메시지를 던져 왔다.

이후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 복구를 허용하는지 묻는 여론조사를 한 후 지난해 11월 계정을 복원시켰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전히 트루스 소셜을 이용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0년 대선 결과 뒤집기를 시도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기소된 성추문 입막음과 국가기밀 반출 및 불법 보유 사건 등으로도 재판을 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