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 꺾이고, 기업들은 해고 꺼려”…美연착륙 기대 커진다

중앙일보

입력

미국 경제가 경기 침체 없이 물가 상승세를 잡을 수 있다는 ‘골디락스’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고용과 소비 지표가 탄탄한 가운데 물가 상승 추세도 둔화하면서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한 시민이 쇼핑백을 들고 거리를 지나는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한 시민이 쇼핑백을 들고 거리를 지나는 모습. AFP=연합뉴스

29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은 미국 경제가 경기 침체를 겪지 않고 연착륙할 것이라는 현지 경제 전문가들의 전망을 보도했다.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FT에 “지난 일주일 동안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양호했다”라며 “미국이 경기 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전망에 확신이 더해졌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발표한 지표는 모두 미국 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 지난 28일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 지수는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는 조짐을 보였다. Fed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이 지수는 지난달 4.1%(전년 대비) 올랐다. 2021년 9월(3.7%) 이후 최저치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고용 흐름도 견조한 모습을 이어갔다. 지난 27일 미 노동부는 지난 16~2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2만1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지난달 실업률도 3.6%로 역대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 고금리 여파에도 기업들이 직원 고용을 유지하며 양호한 고용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WSJ은 “당초 인플레이션과 고금리로 기업들이 근로자를 해고하고, 실직자들이 지출을 중단하면서 경제가 하강할 것이라고 예측됐다”라며 “하지만 실제 기업들이 해고를 꺼리고 가능하면 노동자를 붙잡고 싶어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해고보다는 노동자의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기술 활용 등으로 생산성을 높이려 한다는 것이다.

탄탄한 고용시장은 소비 지출을 유지하고 이는 미 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7일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4%(전기대비 연율 기준)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1.8%)를 크게 상회했다. 2분기 개인소비지출은 전 분기보다 1.6% 늘면서 증가세를 이어갔다. 미국 경제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3분의 2 수준인 만큼 견조한 소비가 전체 경제 성장률을 떠받치고 있다는 것이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주요 해외 투자은행(IB)도 경기 침체 가능성을 당초보다 낮게 보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7일 미국의 경기침체 가능성을 기존(25%)보다 5%포인트 낮춘 20%로 전망했다. 올해 초 경제학자들은 Fed의 공격적 금리 인상이 하반기에 경기 침체를 초래할 것으로 봤는데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상에도 낙관론이 강화된 것이다. 현재 미국의 기준 금리는 22년만에 최고치인 연 5.25~5.5%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에서도 미국 경제에 대한 인식 변화가 나타났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지난 2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현재 Fed는 더는 경기 침체를 예상하지 않는다”며 “상당한 고용 손실 없이 인플레이션이 목표치로 돌아올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 주식 시장도 낙관적인 흐름에 올라탔다.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지난 일주일간 강세를 보였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0.6%,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와 2%가량 올랐다.

다만 경계론도 여전하다. 물가 지표가 둔화하긴 했으나 ‘물가 상승률 2%’라는 Fed의 목표치를 여전히 두 배 이상 웃돈다는 점에서다. Fed가 물가 안정을 위해 긴축 기조를 더 오래, 더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면 결국 실업자가 늘고 침체를 겪을 수 있다는 것이다. 파월 의장은 “9월 FOMC에서는 경제 지표에 따라 금리를 인상하는 것과 동결하는 것이 모두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