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나눔연맹, 전국 수해 피해 지역 구호물품 전달

중앙일보

입력

지난 24일 한국나눔연맹이 예천, 영주, 문경, 청주 등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을 위해 구호 물품을 전했다.

구호 물품은 각 지역 지자체를 통해 직접 전달되었으며, 꼭 필요한 물품이 전달 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의하여 물품을 준비했다.

예천군에는 수재민들의 여벌옷이 턱 없이 부족하여 여벌옷 100벌과 두유 100박스를 전달하였으며, 문경시에는 물(500ml)와 컵라면 각 50박스, 영주시에는 대피한 수재민들이 쉴 수 있는 싱글 사이즈 매트 200개, 청주시에는 수재민들이 덮을 수 있는 담요 300개를 따뜻한 마음을 담아 전달했다.

한국나눔연맹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집중호우로 상심에 빠져있는 주민들에게 작지만 힘이 되어드리고자 한다. 하루 빨리 일상으로 회복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으며 이어 “오는 26일에는 피해가 큰 예천군 지역에서 50여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피해복구 봉사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나눔연맹은 천사무료급식소를 운영하며 울산 태풍 피해 봉사활동, 강릉 산불 피해지역 구호물품 전달 등 대형 재해 상황마다 구호물품 전달과 함께 봉사활동을 전개해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