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연차 쓰느니 검사 안받아"…이재갑이 본 '코로나 재유행' 원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갑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이재갑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감염병 전문가인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코로나19 재유행이 시작됐다며 개인위생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에는 병실이 있는 병원 내에서의 마스크 의무착용 지침 해제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교수는 25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평상시보다 환자 규모가 늘어나면 유행으로 본다. 따라서 지금 새로운 유행이 시작됐다고 말하는 게 맞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이 교수의 발언은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6일 연속 코로나 감염자 수가 4만명(18일 4만 1995명, 19일 4만 7029명, 20일 4만 861명, 21일 4만 904명, 22일 4만 2500명, 23일 4만 1590명)을 넘어선 것과 관련해 나온 것이다.

코로나가 재유행하게 된 배경에 대해선 “여러 가지 요소가 겹쳐 있지만, 첫 번째는 지난해 예방접종 또는 감염됐던 분들의 면역이 많이 떨어지는 시기가 됐다”라는 점을 우선 거론했다.

이어 “지난 6월 이후에는 1단계 방역 완화 조치, 특히 법적 격리의무가 해제가 되면서 많은 분이 진단을 안 받았다”라고도 언급했다.

아울러 “예전엔 회사에서 병가를 줬는데 (방역 완화조치로) 본인 연차를 쓰게 되자 많은 분이 검사를 안 받고 격리도 안 되는 이런 상황이 전파율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여기에 마스크 착용이 많이 떨어진 점, 특히 고위험군인 60대 이상의 어르신들도 많이 (마스크를) 벗고 있는 그런 부분들이 영향을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금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는 좀 독한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XBB 계열 안에서 지금 계속 변이가 나타나고 있지만, 증상 자체가 더 심해지거나 이런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답변했다.

그런데도 사람들이 ‘독하다’, ‘몹시 아팠다’고 말하는 까닭에 대해선 “예전엔 조금이라도 안 좋으면 검사를 받아 가벼운 증상이든 심한 증상이든 다 드러났는데 지금은 정말 많이 아파야 ‘진짜 코로나인가 보다’며 검사하기 때문이다”라고 판단했다.

이 교수는 “증상이 가벼운 사람들은 병원 갈 필요도 없고 병원 가서 진단받아봐야 회사에서 쉬겠다고 얘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니까 증상이 가벼운 분들은 다른 감기겠거니 하고 그냥 지나간다”며 이로 인한 감염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단계가 '하향'으로 조정된 가운데 지난 6월 9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선별진료소로 사용된 컨테이너를 철거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단계가 '하향'으로 조정된 가운데 지난 6월 9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선별진료소로 사용된 컨테이너를 철거하고 있다. 뉴스1

이 교수는 특히 질병관리청이 내달 초 코로나19 방역 완화조치를 취할 예정인 것과 관련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2급 법정 감염병을 4급으로 낮추겠다는 말”이라며 “2급 감염병은 격리를 의무적으로 시행하지만 4급은 독감과 같아 법적인 지원이나 이런 부분들도 많이 후퇴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이어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병원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라며 “입원 병실이 있는 병원에서의 마스크 법적 의무를 해제해 혼란을 주는 일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질병청은 “8월경 현재 2급인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인플루엔자(독감)와 같은 수준인 4급으로 낮추는 코로나19 위기단계 조정 로드맵 2단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2단계에선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등 일부 시설에 남아있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고 권고로 전환되는 등 방역상황이 더 완화된다.

질병청은 “고령자나 기저 질환자 등 고위험군과 밀집도가 높은 장소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