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여야, 김영호 통일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청문 종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21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청문회를 종료했다.

인사청문회를 위한 외통위 회의가 자정을 넘겨 자동 산회한 데 따른 것이다.

여야 간사는 주말 동안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 논의를 위한 회의 일정 조율에 나설 전망이다.

국회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인사청문요청안이 송부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회를 열고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정부에 보내야 한다. 김 후보자의 경우 오는 24일까지가 그 기한이다.

기한 내 보고서가 제출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이 10일 이내 기한을 정해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고, 이 기간 내에도 보고서가 이송되지 않으면 대통령의 임명이 가능하다.

이날 청문회에서 야당은 김 후보자가 자료 제출에 비협조적이고 장관직 수행에 맞지 않는 대북관을 갖고 있다고 공세를 했다.

반면 여당은 김 후보자가 법적 제출 의무가 있는 자료는 모두 제출했고, 학계에 몸담은 시절 발언을 문제 삼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